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실내 마스크는 언제 벗을까…복지2차관 "늦어도 내년 상반기 가능 전망"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3 17: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기일 복지부 2차관, 3일 언론 인터뷰 통해 '이르면 3월, 늦어도 상반기' 언급
"7차 유행 전망되는 12월은 걱정…원활치 않은 환기에 예년도 증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 "7차 유행 안정화 이후가 실내 마스크 벗을 때"

(서울=뉴스1)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이기일 보건복지부 2차관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이기일 보건복지부 2차관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2022.9.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는 4일부터 요양병원·시설의 접촉 대면면회가 허용된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완전해제와 입국자 유전자증폭검사(PCR) 면제에 이은 잇따른 방역완화 조치다. 꾸준한 확진자 규모 감소 속 관심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여부에 쏠린다. 방역당국은 이르면 내년 3월,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는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3일 한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빠르면 내년 3월, 늦어도 상반기에는 실내 마스크 의무를 해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19 치명률이 줄고, 새 변이가 없으면 독감처럼 관리가 가능해진다고 봤다. 토착화를 통해 강력한 규제 없이 질병의 안정적 관리가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겨울철 재유행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아직 실내 마스크 해제는 다소 이르다는 입장이다.

그는 "걱정되는 부분은 12월에 재유행이 한번쯤 더 올수 있다는 생각한다. 현재 누적 확진자(약 2480만명)의 40%가 지난 2~4월 감염된 인원이라 12월엔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며 "또 해당 시기는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아 해마다 확진자가 증가해 온 시기로 예년에도 11월 중순쯤 되면 확진자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때문에 실내 마스크 해제의 정확한 시점은 아직 정해두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현 정부가 과학기반 방역에 무게를 두고 있는 만큼,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당국이 함께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자문기구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는 실내 마스크 해제 시점이 아닌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특정 기간을 염두하기 보단 다음 유행이 안정화 되는 시기가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기에 적기라는 입장이다.

정기석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지난달 26일 "다음(7차)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를 논하기는 시기상조"라며 "7차 유행이 어느 정도 안정이 되고 나면 일시에 다같이 벗는 것이 혼선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이 언급한 7차 유행의 예상시기는 겨울철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트윈데믹'이 우려되는 시기다. 전문가와 방역당국 모두 해당 시기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초여름 고개를 든 6차 유행이 최근 완연한 감소세에 접어든 점을 감안하면, 올해 말과 내년 초 본격화 될 7차 유행은 3월 소강상태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당국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와 함께 남아있는 확진자 7일 격리 및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를 당분간 유지하겠다는 배경도 여기에 있다. 최근 확진규모가 눈에 띄게 줄었지만, 여전히 1만명 이상의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 긴장감을 풀 수 없다는 이유다. 당국은 확진자 격리 및 선제검사 근거로 제도적 휴무 소멸로 인한 숨은 감염자 발생 및 추가 전파, 고위험군 보호 필요성 등을 꼽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조치들 역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가능 시점 또는 조금 이른 시점에 완화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경리단길 확 바뀌나…용산공원 동쪽 61만평 개발 '밑그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