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70대 노인, 10대女 집앞서 나흘간 매복…체포 두번에도 '또'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3 21: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일본에서 70대 남성이 10대 여성을 보고 싶다는 이유로 자택 근처에서 숨어 있는 등 스토킹 범죄를 저질러 체포됐다. 경찰은 이미 남성을 두 차례 체포했지만 스토킹 행각이 이어져 스토커규제법의 실효성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뉴스1에 따르면 사이타마신문은 지난 2일 사이타마현 경찰이 가와지마정에 사는 무직 남성 A씨(71)를 스토커규제법 위반 혐의로 9월30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 9월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간 한 10대 여성의 집 주변에 매복해 여성을 기다리는 등 스토킹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여성을 알게 된 건 지난해 12월이다. 당시 A씨는 길거리에서 일면식도 없던 여성과 마주쳐 인사를 나눈 이후 일방적으로 호감을 느꼈고 그때부터 집요한 스토킹을 시작했다.

A씨의 지속적인 스토킹에 위협을 느낀 여성은 지난 4월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에게 스토커규제법을 적용해 경고 2회, 접근 금지 명령 1회를 내렸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따르지 않아 경찰에 두 차례 체포됐고 이번이 세 번째 체포였다.

A씨는 심문에서 "처음 만났을 때 귀엽다는 인상을 느끼게 됐다"며 "여성이 보고 싶어 집 근처에서 매복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해보세요"…3년 만에 5000만원→15억원 만든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