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횡단보도 건너다 택시에 치인 제주 여중생, 보름만에 숨져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4 06: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한밤 횡단보도를 건너던 여중생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택시 기사가 입건됐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60대 택시 기사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1일 0시4분쯤 서귀포시 제주혁신도시의 한 교차로에서 택시를 몰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학생 B양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B양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치료받던 B양은 사고 2주 뒤인 지난달 26일 숨졌다.

사고가 발생한 횡단보도는 자정 이후 차량 신호등이 황색 점멸 신호로 바뀌는 곳이었다. 황색 점멸등은 주변 차량 통행, 보행자 등에 유의하며 서행하라는 신호다.

보행자 신호는 점멸 신호가 켜지면서 꺼진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