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긴급 NSC 상임위 개최…尹 "北도발, 한미일 협력 강화시킬뿐"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4 10: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10.04.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10.04.
국가안보실이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 도발에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

대통령실은 4일 오전 우리 군이 북한의 IRBM 발사를 포착했고 국가안보실은 이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즉시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원회가 열렸고 윤 대통령은 회의 중에 임석해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대비책 등을 살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으로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을 비롯해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또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억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모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리 군과 한미 연합자산이 즉각적으로 탐지·추적했으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이번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지적하고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과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도 지시했다.

이날 NSC 상임위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