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각선 주차' 벤츠 차주…항의에 "조수석으로 타면 되지" 큰소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4 1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주차선을 침범해 대각선으로 주차한 벤츠 차주가 불만을 제기한 옆 차 운전자에게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 무개념 주차 말로만 들었는데 당했다'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전주 완산구의 한 건물 주차장을 이용했다는 작성자 A씨는 "볼일을 보고 다시 주차장에 오니 벤츠가 이렇게 주차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검정 벤츠가 A씨 차량 쪽으로 주차선을 침범해 대각선으로 차를 세워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문을 열 수 없었고, 벤츠 차주의 연락처도 없었다"고 말했다.

A씨가 주차장에서 한참을 기다린 끝에 벤츠 차주가 나타났다. A씨가 벤츠 차주에게 "주차를 이렇게 하면 어떡하나. 차 문을 못 열지 않냐"고 따지자 벤츠 차주는 "왜요? 조수석으로 타서 운전석으로 가면 되지 않냐"고 반문했다.

A씨는 "큰소리치던 벤츠 차주는 갑자기 주변 사람들이 몰려들고 쳐다보는 시선을 느꼈는지 도망치듯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과했으면 그나마 화가 덜 났을 것 같다"며 "본인은 내리기 편하려고 이렇게 주차하면서 저희에게는 조수석으로 타서 운전석으로 가라는 것이냐"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A씨의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화났을 것 같다" "죄송하다는 말이 먼저 아니냐" "요즘 왜 이렇게 이상한 사람들이 많냐"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줄어" 배달 뛰는 직원…"일할 사람 없어" 폐업하는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