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두려움에 '방검복'도 입었다…父 위협·폭행에 큰 충격"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845
  • 2022.10.04 16: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박수홍.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박수홍.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박수홍이 검찰 조사를 받던 중 부친에게 폭행당해 병원으로 옮겨진 가운데, 박수홍이 혹시 모를 돌발 상황에 대비하고자 방검복까지 착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은 4일 오전 10시쯤 서울서부지검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A씨와 대질 조사를 받았다. 대질 조사란 고소인과 피고소인의 진술이 엇갈릴 때 수사관이 두 사람을 소환해 서로의 주장을 듣게 하는 것이다.

이날 대질 조사에는 박수홍과 아버지, A씨의 아내이자 박수홍의 형수도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들이 만난 자리에서 박수홍의 아버지는 "(아버지를 보고) 인사도 안 하느냐. 흉기로 XX겠다"고 위협하며 박수홍의 정강이 등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큰 부상을 입지는 않았지만, 친부의 폭언에 충격을 받아 과호흡 증세를 보이며 실신했고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와 관련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SBS연예뉴스와 인터뷰에서 "(박수홍의) 아버님이 1년 전에도 망치를 들고 협박한 일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조사도 검찰 수사관에게 혹시 모를 폭력 사태가 없을지 신변 보호를 요청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방송인 박수홍.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 /사진=뉴스1

이어 노 변호사는 "박수홍씨가 방검복까지 착용할 정도로 심하게 두려워하고 있었다"며 "근데 실제로 '흉기로 XX겠다'라는 발언까지 들어 충격이 정말 크다. 너무나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앞서 박수홍의 부친은 지난해 4월 박수홍이 친형 A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자, 망치를 들고 박수홍의 집을 찾아가 위협을 가한 바 있다. 당시 박수홍이 부친에게 문을 열어주지 않아 별다른 사건을 일어나지 않았다.

한편 A씨는 지난달 13일 구속돼 수사받고 있다. A씨는 지난 30여년 동안 박수홍의 출연료, 계약료 등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 규모는 약 11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