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정부 첫 복지수장에 조규홍…차관 넉 달 만에 장관 올라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4 19: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상보)국회 복지위, 이날 오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장관 자격으로 내일 국감장 설 듯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사진=뉴스1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조 장관은 새 정부 출범 후 첫 복지부 수장이자, 복지부 제1차관으로 임명된 지 넉 달 만에 장관으로 승진한 사례가 됐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공지를 통해 "국회가 오늘 오후 조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함에 따라 조금 전 조 후보자를 임명 재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앞서 정호영·김승희 후보자가 연이어 낙마하면서 복지부 장관 공백 상태가 132일째 이어져 왔다.

복지위는 경과보고서에서 "적격, 부적격 의견이 있었으나 코로나19 대응과 경제 위기 상황에서 각종 보건복지 분야 현안이 산적해 있고, 앞서 2명의 후보자가 연이어 낙마한 데 따른 장관 공백이 130일 이상 장기화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 후보자는 오는 5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될 복지부 국정감사에 제1차관이 아닌 장관 자격으로 설 수 있게 됐다. 복지위는 5~6일 양일간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