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지선 "4남매 한 달 식비 200만원…냉장고 5대도 모자라"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308
  • 2022.10.04 22: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이 중고생이 된 아이들의 식비로 한 달에 약 200만원을 쓰는 중이라고 밝혔다.

4일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김지선이 게스트로 등장해 MC 자매들(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과 만났다.

김지선은 아들 셋과 딸 하나를 키우고 있다며 "애들이 벌써 중학생, 고등학생이 됐다. 먹을거리 장을 한 번 보면 200만원이 든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한 번 장을 보는데 (식비가) 66만원까지 나온 적이 있다"며 "집에 냉장고가 5대 있는데 꽉 채워놔도 한 번 먹기 시작하면 태풍이 지나간 것처럼 없어진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또 그는 임신 당시 모유가 많이 나와 절친한 사이인 가수 김혜연에게 모유 나눔을 한 적이 있다고 했다. 김지선은 "저랑 혜연이가 한 달 차이로 출산했다"며 "당시 제가 모유가 잘 나와서 냉장고에 넣어놨다. 그때 혜연이가 모유 수유에 어려움을 겪어 젖동냥을 해줬다"고 설명했다.

김지선은 열심히 운동해 트레이너 자격증을 취득했다는 근황도 알렸다. 그는 "(트레이너 준비할 때) 탄수화물을 아예 안 먹었다. 단백질만 먹었다"며 "번데기 위주로 먹었다. 많이 먹고 싶을 땐 3통씩 먹고 그랬다"고 말했다.

한편 1972년생인 김지선은 1990년 KBS 코미디 탤런트 선발대회로 데뷔했고 '개그콘서트', '세바퀴' 등에 출연했다. 그는 2003년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슬하에 3남 1녀를 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