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AVER,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에 한걸음 더-NH證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0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AVER,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에 한걸음 더-NH證
NH투자증권은 5일 NAVER (185,500원 ▼2,000 -1.07%)에 대해 북미 중고거래 플랫폼 포쉬마크 인수로 글로벌 플랫폼 사용자를 확보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했다. 다만 단기 실적에는 부정적이며 본업은 외부 환경 변화에 따른 업황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되 목표주가를 36만원에서 27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쉬마크 인수는 국내 매출 비중이 높은 네이버의 단점을 보완해 줄 수 있는 좋은 딜"이라며 "다만 당장 실적에는 부정적이고 시너지는 2024년 이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외부 경기에 민감한 광고와 커머스 사업의 성장률 둔화가 나타나고 있어 2022년 이후 실적 추정치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어제 인수를 발표한 포쉬마크로 글로벌 커머스 사업 확대 긍정적이나 인수 마루리될 경우 현재 영업적자로 실적에는 일부 부정적 영향이 있겠다"고 판단했다.

'Poshmark'는 미국 내 패션 중심의 리커머스(중고거래) 사업을 하는 플랫폼으로 월평균 1840만명의 액티브 유저와 800만명의 액티브 바이어를 보유했다. 2021년 거래대금이 18억달러, 매출액 3260만달러 기록 중이다.

안 연구원은 "네이버의 약점 중 하나가 글로벌 영향력이 떨어진다는 것인데 이번 인수를 통해 미국 시장에서의 커머스 플랫폼과 유저 베이스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3분기는 실적 부진을 예상했다. 네이버는 3분기 매출액 2.09조원(전년비 +20.9%, 전분기 대비 +2.1%), 영업이익 3349억원(전년비 -4.2%, 전분기 대비 -0.4%)을 예상하며 영업이익 당사 기존 추정치 3506억원 및 컨센서스(전망치 평균) 3549억원을 하회할 것으로 추정했다. 오프라인 경제 활동 증가와 경기 둔화로 인해 광고와 커머스 사업의 성장률 부진 여파가 있겠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