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엔씨소프트, 내년 모바일 신작 4개 발표…기대감 확대-신영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0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엔씨소프트, 내년 모바일 신작 4개 발표…기대감 확대-신영
신영증권이 5일 엔씨소프트 (455,000원 ▲500 +0.11%)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3만원을 유지했다. 엔씨소프트가 경쟁사 대비 가장 다양한 게임 IP(지식재산)를 보유하고 있다고 보면서다.

김혜령 신영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 3분기 매출액은 5776억원, 영업이익은 1064억원, 영업이익률은 18.4%로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부합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3분기 신작 출시가 부재했기 때문에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8.2% 하락한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리니지M'은 전분기와 마찬가지로 호조세를 이어 갔다"며 "'리니지2'는 4분기 3주년 업데이트를 앞두고 이용자의 결제가 둔화했고, '리니지W'는 매출 하향 안정화 과정에 있으며 4분기 1주년 업데이트가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23년 엔씨소프트는 'TL(THRONE AND LIBERTY)'을 포함한 모바일 신작 4개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TL은 엔씨소프트의 특장점인 PVP(Player vs Player)와 PE(Player vs Environment)의 시너지 효과로 국내 유저와 글로벌 유저를 모두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TL이 2018년과 2020년 각각 출시되었던 블루홀 사의 '엘리온'과 스마일게이트 사의 '로스트아크' 이후 처음 출시되는 대작 MMORPG라는 점은 기대감을 극대화하는 요인이라고 판단한다"며 "또한 '블레이드소울S'와 '프로젝트R', 미공개 신작 2개가 2023년 출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2024년에는 '아이온2'가 출시될 예정"이라며 "오는 4분기 신작 공개 행사를 통해 신작의 인게임 플레이 영상이 공개됨에 따라 단기 기대감이 확대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혜령 연구원은 "엔씨소프트는 경쟁사 대비 가장 다양한 게임 IP를 보유하고 있고, 2023년 TL을 포함한 다양한 신작 출시를 앞두고 있으므로 프리미엄 적용이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