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이버, 과도한 저평가지만…목표가 35만→28만2000원 -이베스트證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11: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모습. /사진=뉴스1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모습. /사진=뉴스1
이베스트투자증권이 네이버(NAVER (195,000원 ▲9,500 +5.12%))에 대한 '매수' 의견을 유지하면서도 목표주가를 기존 35만원에서 28만2000원으로 낮췄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올해 3분기 네이버 연결기준 영업실적을 매출 2조720억원(전 분기 대비 1.3%, 전년 대비 20.0%), 영업이익 3270억원(전 분기 대비 -2.7%, 전년 대비 -6.5%)으로 추정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전 분기 대비 매출은 소폭 증가하되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하며 당사 종전 전망치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네이버 주가는 저평가 구간에 진입한 상황이라며 '매수' 의견을 내놨다.

성 연구원은 "2023년 예상 지배주주 EPS(주당순이익) 대비 PER(주가수익비율)은 작년 9월 고점 가격에선 56.3배로서 기본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측면에선 실적 성장성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고평가였다"면서도 "현재 가격에선 21.9배로서 여러 플랫폼 사업의 잠재력은 배제하고 실적 성장성만으로도 저평가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플랫폼 사업들은 올해 극심한 밸류 디스카운트(가치 할인) 상황을 겪었지만 플랫폼 사업 잠재력 자체는 유효하다"며 "이를 반영할 경우 동사 현재 주가는 과도한 저평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괴리율 조정 측면에서 주요 플랫폼 자회사들 가치 조정을 통해 목표주가는 부득이 19% 하향하나 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크로(거시경제) 환경 영향이 1년 남짓 지속되는 점과 그로 인해 2021년 고점 대비 61%, 올해 초 고점 대비로도 53%나 급락했다는 점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며 "이런 과도한 급락이면 매크로 환경 영향 안정화로 시장 여론이 바뀌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 기다리기보다 좀 더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일 주가가 급락한 데 대해선 "셀(Sell, 매도) 리포터 영향에 북미 최대 C2C(개인 간 거래) 패션 리커머스(중고거래) 플랫폼 '포쉬마크'(Poshmark) 인수 뉴스도 역모멘텀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포쉬마크 인수 건에 대해선 "2020~2021년 플랫폼 랠리 시기였다면 긍정적 모멘텀으로 작용했을 수도 있는 뉴스이나 지금은 플랫폼 사업에 대한 투심이 과도하게 위축된 상황이라 오히려 역모멘텀으로 작용하고 말았다"며 "포쉬마크 인수는 가치 상승 요인 또는 현 시점에서 최소한 가치 중립 요인이지 가치 하락 요인은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