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RA 여파 현실로? 전기차 미국 판매 급감에 자동차株 약세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홍봉진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전일에 이어 코스피가 상승하고 있음에도 장 초반 현대차, 기아 등 자동차주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전기차 판매량이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5일 오전 10시43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현대차 (166,000원 0.00%)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7500원(-4.18%) 내린 17만2000원을 보이고 있다. 기아 (64,900원 ▼500 -0.76%)의 주가는 4.81% 약세를 보이는 중이다.

4일 현대차·기아의 미국 판매법인이 집계한 지난달 미국 판매 실적에 따르면, 현대차의 아이오닉5는 지난달 1306대가 팔렸다. 8월의 1616대보다 13.9% 감소한 양이다. 기아의 EV6도 지난달 1440대가 팔려 8월 1840대보다 21.7% 감소했다.

지난 8월 시행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영향이 현실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IRA는 그동안 전기차에 지급하던 1000만원 수준의 보조금 수혜 대상을 미국에서 최종 조립된 전기차로 제한한다. 이에 따라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불이익을 받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드는 것만큼 어려운 원전 해체"…1개 뜯는데 1조원 '잭팟'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