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韓日 하늘길 열리자 '카지노'도 들썩..실적 반등 기대에 재개장↑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207
  • 2022.10.06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본 관광객 증가로 외국인 카지노업계 실적개선 탄력…문 닫았던 중소 외인 카지노업체도 영업재개 움직임

/사진=AFP
/사진=AFP
노노재팬(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코로나19(COVID-19)로 막혔던 한일 여행교류가 재개되면서 존폐기로에 섰던 외국인 카지노 시장도 숨통이 트이는 분위기다. 일본 여행을 위해 짐을 꾸리는 한국 여행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여행객이 증가세를 보이면서 서울과 인천, 제주도의 카지노 영업이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주썬호텔&카지노가 지난 3일부터 호텔을 재개장하고 외인 카지노 문을 열었다. 필리핀 최대 복합 리조트업체인 블룸베리 그룹 계열인 제주썬카지노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외국인 관광객 발길이 끊긴 2020년 3월부터 휴업을 지속해왔다. 메가럭카지노도 칼(KAL)호텔에서 롯데호텔 제주로 옮겨 재개장을 준비하는 등 제주 지역 나머지 휴업 카지노들도 연내 개장을 노리고 있다.

국내 외인 전용 카지노 15곳 중 절반인 8곳이 몰린 제주도 카지노 시장은 코로나19에 따른 하늘길 폐쇄, 무사증 중단 등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8곳 중 코로나19 속에서도 영업을 지속한 곳은 롯데관광개발 (12,500원 ▲50 +0.40%)의 드림타워카지노와 신화월드의 랜딩카지노, 파라다이스제주카지노 단 3곳에 불과했다.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2019년 172만명에 달했던 외국인 입도객 수는 지난해 4만8278명으로 97.2% 감소했다.

숨죽였던 제주 지역 외인 카지노 업체들이 영업재개 카드를 꺼내든 배경엔 외국인 관광객의 귀환이 있다. 무엇보다 일본 관광객의 증가한 게 기점이 됐단 분석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8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31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0% 증가했다. 2020년 2월 이후 가장 많은 방문객 수를 기록했는데, 이 중에서 전년 대비 1072.8% 증가한 2만6482명이 방문한 일본시장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정부의 한시적 무비자 허용과 입국 후 PCR(유전자증폭검사) 의무 폐지, 직항 노선 재개에 따른 영향이다. 코로나 이전 연간 300만명이 한국을 찾은 일본은 중국 등 중화권과 함께 방한 관광시장에서 가장 큰 축을 차지한 지역으로 꼽히는데, 특히 한 번 방한할 때마다 큰 돈을 뿌리는 VIP가 많고, 접근성이 높단 점에서 매스(Mass·대중) 고객도 많은 편이라 카지노업계에서 이들의 귀환을 영업재개 시그널로 보는 분위기다.
지난달 29일 코로나19 이후 첫 제주 전세기를 탄 일본 단체 관광객이 제주 드림타워를 방문한 모습. 이 중에는 39명의 카지노 VIP가 포함돼 드림타워 카지노에서 게임을 즐기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지난달 29일 코로나19 이후 첫 제주 전세기를 탄 일본 단체 관광객이 제주 드림타워를 방문한 모습. 이 중에는 39명의 카지노 VIP가 포함돼 드림타워 카지노에서 게임을 즐기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실제로 지난달 29일 드림타워 카지노에 39명의 일본 VIP가 방문해 게임을 즐기고 돌아가기도 했다. 증권가에서도 드림타워의 실적반등을 전망하는 등 일본 시장 회복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분위기다. 엄태웅 부국증권 연구원은 "제주~오사카 직항 정기노선 예고로 일본 카지노 고객들의 빠른 유입될 것"이라며 "내년에 가파른 카지노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고 예상했다.

서울과 수도권 카지노시장은 일찌감치 일본시장 회복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최대 외국인 카지노업체인 파라다이스 (17,750원 ▼300 -1.66%)의 지난 8월 드롭액(고객이 칩을 구입하기 위해 지불한 돈)은 328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0% 증가했다. 카지노업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가 크게 개선됐는데, 일본 관광시장 성장세와 맞물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파라다이스에 따르면 지난달 인천 파라다이스시티를 비롯한 파라다이스 4개 영업장을 찾은 일본 VIP는 3642명으로 집계됐다. 27명에 불과했던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폭증했다. 이들이 뿌리고 간 드롭액은 1557억원에 달한다. 카지노 공기업 그랜드코리아레저(GKL (17,650원 ▼250 -1.40%)) 역시 지난해 9월 65명에 불과했던 일본 방문객이 지난달 1347명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173% 증가한 1922억원의 드롭액을 기록했다.

관광업계에선 항공노선이 정상화되는 연말부터 일본인 관광객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따라 카지노 업황도 반등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엄 연구원은 "가장 큰 시장인 중국 VIP와 매스 고객 빈자리를 (일본이) 대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