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맨몸의 모델에 스프레이 뿌리니…화려한 의상 등장 '반전'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16: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캡처

패션 브랜드 '코페르니'의 스프레이 드레스 퍼포먼스가 파리 패션위크 최고의 순간으로 선정됐다.

4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지난달 30일 열린 파리 패션위크 최고의 순간 중 하나로 코페르니의 쇼를 꼽았다. 당시 코페르니 쇼의 마지막 무대에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스프레이 드레스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이 옷은 유명 모델인 벨라 하디드가 입었다. 그는 속옷만 입은 채 손으로 가슴을 가리고 무대에 올랐다. 하디드가 무대의 중앙에 위치하자, 두 명의 남성이 스프레이로 하디드를 향해 하얀 액체를 분사했다. 액체는 마치 거미줄처럼 하디드의 몸을 서서히 감쌌다.

약 10분 후 액체가 하디드의 몸을 뒤덮자, 코페르니 디자인 책임자인 샬롯 레이몬드가 무대에 올라 엉킨 상태의 일부 액체를 정리했다. 이어 그는 준비한 가위로 액체 하단 부분을 잘라냈다.

속옷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던 하디드는 어느새 화려한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있는 모습으로 변신했다. 모델이 스프레이 드레스를 착용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지켜본 관객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코페르니 인스타그램 캡처

스프레이 드레스를 탄생시킨 액체의 정체는 섬유 물질로, 2000년대 초반 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섬유 물질은 스프레이 안에서는 액체 상태를 유지하다가 피부나 다른 표면에 닿는 순간 섬유로 바뀐다.

사용하는 섬유의 종류와 결합제에 따라 다양한 재질의 제품을 만들 수 있으며, 원액으로 되돌릴 수도 있는 친환경 물질이다. CNN은 "(스프레이 드레스가) 실크나 면 소재처럼 보였으나 직접 만지면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코페르니의 공동설립자 세바스티앙 메이어는 "(스프레이 드레스는) 일반 드레스처럼 보관할 수 있고, 옷걸이에 걸어둘 수도 있다"며 "기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넓히고 패션 역사에 남을 수 있는 순간을 만드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스프레이 드레스는 판매되지 않고 코페르니 쇼룸에 전시될 예정이다. 코페르니 CEO(최고경영자)인 아르노 베일랑은 "우린 이것으로 돈을 벌 생각은 없다"며 "패션을 발전시킬 혁신을 축하하고자 이 순간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해보세요"…3년 만에 5000만원→15억원 만든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