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낙탄 원인 분석' 현무2-C…개발·생산·운영 주체는?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18:35
  • 글자크기조절

[the300]

5일 온라인에서 전파된 강릉 폭발사고 관련 영상.=유튜브 영상 캡처
5일 온라인에서 전파된 강릉 폭발사고 관련 영상.=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4일 밤 비정상 비행으로 낙탄한 미사일 기종은 현무-2C인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도입 시기가 2017년인 점에 비춰 기종 노후화에 따른 사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군 당국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개발·생산·관리 어느 분야에서 결함이 존재했던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5일 군 당국 취재를 종합하면 전날 발사대에서 발사된 현무-2C 미사일 1발은 군부대 내에 위치한 골프장에 낙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사 직후 목표 지점인 동해 공해상이 아닌 직후방(서쪽)으로 비정상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 탄두는 발사 지점으로부터 1㎞ 거리 골프장, 추진체는 그보다 400m 떨어진 곳에서 각각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탄두는 폭발하지 않았으며 낙탄 당시 화재는 추진체의 연소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 중이다. 미사일 탄두가 떨어진 지점에서 인근 민가까지의 거리는 700m 거리였다. 다행히 탄두는 폭발하지 않아 군과 민간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현재 군은 미사일 생산업체와 ADD 등과 합동으로 비정상 낙탄 원인에 대해 정밀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무-2C는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했고 한화가 생산했다. 해당 미사일 관리는 군부대가 맡아 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