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부터 임시개방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91
  • 2022.10.06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송현동 부지 녹지광장 전경 /사진=서울시
송현동 부지 녹지광장 전경 /사진=서울시
한 세기 넘게 높은 담장에 둘러싸여 들여다볼 수조차 없어 금단의 땅으로 불리던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가 시민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시는 서울광장 면적 3배에 달하는 송현동 부지(3만7117㎡) 전체를 '쉼과 문화가 있는 열린 송현 녹지광장'으로 단장을 마치고 7일 오후 5시30분부터 임시개방한다고 6일 밝혔다.



4m 장벽→1.2m 돌담으로…1만㎡ 규모의 중앙잔디광장 펼쳐진다


부지 전체를 둘러싸고 있던 4m 높이의 장벽은 1.2m의 돌담으로 낮아져 율곡로, 감고당길, 종친부길에서 녹지광장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된다. 돌담 안으로 들어가면 광장 중앙에 1만㎡ 규모의 중앙잔디광장이 펼쳐진다. 광장 주변으로는 코스모스, 백일홍, 애기해바라기 등 야생화 군락지가 조성된다.

송현동 부지가 100년 넘게 가로막고 있던 경복궁~북촌은 광장 내 지름길(보행로)을 통해 연결된다. 광장을 가로지르는 보행로를 따라 걸으면 청와대와 광화문 광장, 인사동, 북촌 곡목길로 이어진다.

서울시는 임시개방인 만큼 인위적인 시설을 설치하기보다 넓은 녹지광장에 최소한의 시설물만 배치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공간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서울도심에 대규모 녹지를 확보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를 2024년 12월까지 약 2년간 임시개방하고, 이 기간 동안 다양한 시민참여형 문화예술공간으로 활용한다. 우선 내년 5~10월 '서울건축비엔날레'가 개최를 앞두고 있고, 올해 처음 서울에서 열린 세계적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을 내년 송현동에서 진행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월 이건희 기증관이 들어설 종로구 송현동 임시개방 부지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철문을 열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월 이건희 기증관이 들어설 종로구 송현동 임시개방 부지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철문을 열고 있다. /사진=뉴스1


'이건희 기증관' 품은 공원으로 조성…2027년 정식 개장 목표


2025년부터는 '이건희 기증관'(가칭)을 품은 '송현문화공원'(가칭)으로 조성하는 작업을 시작한다. 현재 기본계획안을 만든 상태로 내년 상반기 국제현상공모를 통해 통합 공간계획안을 마련한다. 2025년 1월 착공해 2027년 이건희 기증관과 공원을 동시에 완공해 개장하는 것이 목표다.

서울시가 마련한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공원과 기증관 각 부지를 따로 구분하지 않고 하나의 공간으로 유기적으로 연계해 조성한다. 공원 하부 지하공간에는 관광버스 주차장(50면)을 포함하는 통합주차장(총 450면)을 만들어 불법주차 문제를 해소하고 북촌 지역주민들의 정주권을 보호한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 임시개방을 기념해 7일 오후 5시30분부터 개장식과 음악회를 겸한 '가을달빛송현' 행사를 연다. 이건희 기증관에 전시될 문화예술작품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영상 전광판, 송현동의 역사와 의미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역사의 벽 등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된다.

한편 송현동 부지는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대한항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 3자 매매교환방식으로 부지교환이 진행 중이다. 지난 7월 초 부지 소유권이 대한항공에서 LH로 변경됐으며 조만간 서울시로 넘어올 예정이다.
 이건희 기증관(가칭)을 품은 송현문화공원 조감도 /사진=서울시
이건희 기증관(가칭)을 품은 송현문화공원 조감도 /사진=서울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