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與, 국감서도 방통위원장 사퇴 요구…"대통령과 철학 안 맞아"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6 12: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2 국감]박성중 "자리에 연연" 비난…정청래 "인신공격 말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6.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6.
6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당이 한상혁 위원장에게 공개적으로 사퇴를 요구,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방통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한 위원장을 향해 "물러날 생각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한 위원장은 "제가 답변드릴 내용은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한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그러나 새 정부 출범 후 여권으로부터 지속적인 사퇴 압력을 받아 왔다.

박 의원은 "대통령과 철학이 맞지 않는 방통위원장은 물러나야 한다"며 "정치 철학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 돼 있는데도 (방통위원장이) 물러나지 않겠다고 버티면 불쌍하고 가련하다. 방통위 공무원들이 이런 얘기들을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너무 자리에 연연한다, 소신 없고 비굴하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 없느냐"고 거듭 한 위원장을 비난했다. 이에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기관장에 대해 인신공격을 하지 말라"고 자제를 요청했다.

국민의힘이 추천한 김효재 방통위 상임위원도 가세했다. 박 의원이 "한 위원장이 사퇴해야 할 이유"를 묻자 김 상임위원은 "방통위원장은 두 개의 법적 가치를 부여받는다. 하나는 독립된 기관으로서 임기가 보장돼 있고, 또 하나는 집권 여당이 안정적으로 방통위를 운영하라는 게 법의 명령"이라며 "따라서 (전 정권에서 임명된) 방통위원장이 끝까지 남아 있는 것은 옳지 않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