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푸틴,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국유화"…핵 재앙 경고 커져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6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포리자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일(현지시간) IAEA 사찰단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의 중앙 제어실을 살펴 보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포리자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일(현지시간) IAEA 사찰단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의 중앙 제어실을 살펴 보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를 러시아 자산으로 국유화하는 대통령령을 발표했다. 유럽 최대 원전 확보를 통해 지역 장악력을 높이려는 의도다. 이날 러시아군은 이 지역에 대한 포격을 감행해 최소 2명이상이 사망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이 서명한 이번 대통령령은 자포리자 원전을 러시아 연방 자산으로 지정하는 동시에 기존에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이 갖고 있던 원전 운영권을 접수하는 내용이다.

점령지의 주요 기반시설을 국유화해 합병조치와 지역 장악력을 강화시키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도 "자포리자주가 정식으로 러시아 영토로 합병됨에 따라 자포리자 원전도 러시아 당국이 운영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달 30일 자포리자 원전에서 주변 에네르호다르로 이동하던 이호르 무라쇼우 원전 소장을 구금했다. 당시 자포리자 원전 운영사인 우크라이나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가 무라쇼우 소장에게 원전 운영권을 넘길 것을 강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러시아는 이후 우크라이나군과 내통한 혐의로 무라쇼우 소장을 추방했고, 이날 오전 세르게이 베르쉬닌 러시아 외무부 차관이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 관계 당국의 감독하에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포리자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의 점검을 위해 사찰단과 둘러본 뒤 취재진을 만나 "현장서 필요한 것들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포리자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의 점검을 위해 사찰단과 둘러본 뒤 취재진을 만나 "현장서 필요한 것들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러나 우크라이나 에네르고아톰은 자사의 자포리자 원전 운영권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우크라이나가 원전 운영권을 지키기 위해 현재 안전 문제로 가동이 중단된 원자로의 재가동을 추진하면서 대형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페트로 코틴 에네르고아톰 대표는 이날 텔레그램 영상을 통해 무라쇼우 소장 구금과 추방 등 경과를 설명한 뒤 "향후 원전 운영에 대한 모든 결정은 에네르고아톰 본사에서 직접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우크라이나 법 하에서, 우크라이나 에너지망 내에서, 에네르고아톰 안에서 계속해서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원전 직원들에 대해 러시아 점령군의 어떤 문서에도 서명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원전의 안전사고 우려도 커지고 있다. IAEA는 이날 성명을 통해 "자포리자 원전을 운영하는 우크라이나측 관계자가 시설 내 원자로 6기 중 1기를 재가동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원전 운영권 탈취를 막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재가동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앞서 자포리자 원전 원자로는 안전우려가 커지면서 6기 모두 가동중단에 들어간 바 있다.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올해 3월 러시아에 점령됐으며, 이후 잇따른 포격으로 핵 사고 위험이 커지자 지난달 원전 가동이 완전히 중단됐다. 이후에도 우크라이나의 에네르고아톰 직원들이 남은 연료와 사용후 핵연료 등의 안전 관리를 맡고 있으나, 러시아군이 직원들을 위협하고 감금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전날 밤새 자포리자 지역에 로켓 포격을 가해 최소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다. 주거 시설 등 많은 건물들도 손상되고 파괴됐다. 로이터는 자포리자 원전이 양측이 교전하는 최전선에 위치했다는 점을 짚으며 핵 재앙의 위험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이번 주 모스크바와 키이우를 잇따라 방문해 원전 상황 및 안전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