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급처럼 받아가세요"…직장인들 '이 상품'에 꽂혔다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04: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월급처럼 받아가세요"…직장인들 '이 상품'에 꽂혔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매달 따박따박 통장에 돈이 들어오는 배당 상품이 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월배당 ETF(상장지수펀드)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자 자산운용사들은 앞다퉈 새로운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배당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까지 월 배당이 가능하도록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어 배당 상품 시장이 한층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한자산운용이 지난 6월 21일 국내 최초로 선보인 월배당 'SOL 미국S&P500 (11,165원 ▼25 -0.22%) ETF'는 상장 3개월 만에 순자산이 3배 증가하며 345억원을 기록했다. 미국 S&P500지수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연 또는 분기마다 배당을 지급하는 기존 상품과 달리 월 단위로 배당하는 ETF다.

이어 지난달 27일 삼성자산운용과 타임폴리오자산운용에서도 월배당 ETF를 출시했다. 삼성자산운용이 내놓은 'KODEX 미국 배당프리미엄 액티브 ETF'는 미국 우량 배당 성장주에 투자하면서 커버드콜 전략을 병행하는 상품이다. 특히 이 ETF는 삼성자산운용이 지난 4월 지분을 인수한 미국 자산운용사 앰플리파이(Amplify)의 월배당 ETF 'DIVO ETF(CWP 인핸스드 디비던드 인컴 ETF)'를 국내 투자자 성향과 투자 환경에 맞게 국내 현지화했다. 2016년 상장한 DIVO는 연평균 배당수익률이 5% 수준으로 월평균 0.44%의 분배금을 지급했다. 1년에 1억원을 투자했다면 월평균 45만원 가량을 지급받은 셈이다.

또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코스피200을 추종하되 분배금을 매월 지급하는 'TIMEFOLIO Korea플러스배당액티브 (10,160원 ▲35 +0.35%) ETF'를 선보였다. 이 ETF는 고배당포트폴리오에 나오는 배당금과 액티브포트폴리오에서 창출되는 초과성과를 더해 매월 0.5%(연 6.0%) 수준의 분배급을 매월 지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존 ETF를 연배당 혹은 분기 배당 방식에서 월배당으로 전환하는 사례도 잇따른다. 지난달 1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다우존스30 (22,545원 ▼55 -0.24%) ETF' 'TIGER 미국MSCI리츠(합성 H) (12,350원 ▲60 +0.49%) ETF' 'TIGER 200커버드콜5%OTM (11,405원 ▼35 -0.31%) ETF' 'TIGER 200커버드콜ATM (8,540원 ▲15 +0.18%) ETF' 등 4종을 분기 배당에서 월배당으로 변경했다. KB자산운용도 'KBSTAR 200고배당커버드콜ATM (7,630원 ▲50 +0.66%) ETF'를 연배당에서 월배당 방식으로 바꿨다.

상황이 이렇자 배당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리츠도 월 배당으로 전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최근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 등 10명은 이사회 결의로 리츠 배당주기를 단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부동산투자회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리츠는 상대적으로 가격 변동성이 작고 배당수익률이 높아 주가 하락기에 안정적인 수익처로 평가받는다. 현재 코스피에 상장된 리츠는 총 20개에 달하는데 지난해 평균 배당 수익률은 연 5.2%였다. 다만 월 배당이 보편적인 해외와 달리 국내 리츠 중 분기 배당을 하는 곳은 SK리츠, 코람코더원리츠 두 곳뿐이다. 상장리츠 대다수는 연 1회 또는 2회(반기) 배당을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새로운 월배당 상품이 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해인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월배당 상품은 출시 이후 자금 순유입이 나타나며 덩치를 키워가고 있다"며 "향후 새로운 월배당 ETF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강송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시장 하락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대상에 대한 관심이 늘고 퇴직연금 등 은퇴자금 시장 규모가 확대되면서 월배당 ETF 출시가 늘고 있다"면서 "미국에는 월이나 분기마다 배당을 지급하는 ETF가 상당히 많은 만큼 국내에서도 월배당 ETF 수는 앞으로도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