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반도체 업황 안 좋다며"…크게 오른 반도체 장비株, 왜?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71
  • 2022.10.07 05: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형 반도체주가 오르며 반도체 장비업체 주가도 덩달아 뛰었다. 생산업체와 흐름을 함께 하는 장비주는 업황 악화에 따라 하락했다가 공급 감소 신호가 나오자 기대감이 먼저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사이클에 따라 주가가 선행하는 것이다.

6일 코스닥 시장에서 반도체 장비 업체인 주성엔지니어링 (12,500원 ▼200 -1.57%)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950원(8.09%) 오른 1만2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피에스케이 (17,700원 ▼400 -2.21%)의 주가는 6.43%, 에스티아이 (13,500원 ▼500 -3.57%)의 주가는 3.09% 상승 마감했다. 이날 반도체 장비 관련주들의 상승은 대형 생산업체들의 주가 상승과 함께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전자 (60,100원 ▼900 -1.48%)는 0.54%, SK하이닉스 (83,100원 ▼2,000 -2.35%)는 0.11% 상승했다.

반도체 장비주는 그간 반도체 업황 악화와 함께 하락했다. 이날 주가가 급등한 주성엔지니어링의 경우 현재 주가가 올 3월 장 중 고점인 2만8400원(3월3일) 대비 55.28% 가량 빠진 상태다.

반도체 업황에 따라 장비주가 생산업체들과 동반하기 때문이다. 반도체 관련 주가는 반도체 산업 사이클에 선행하는 특성을 지닌다. 수요 둔화 우려가 증폭되면 미래에 장비 투자가 축소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작용하게 되고 이 우려가 장비 업체 주가에 선반영 된다.

현재 반도체 업황은 꾸준히 악화하고 있고 경기 침체 우려까지 겹친 상태다. 스마트폰, PC 판매 감소로 세트 업체들은 반도체 수요를 줄였다. 지난 8월 기준 전세계 D램 판매량은 전월 대비 약 21% 감소했다. 이미 주가에 악화 우려가 선반영됐고 하반기 실적은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삼성전자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11조8738억원으로 집계됐다. 한달 전 컨센서스에 비해 약 1조6500억원 줄어든 수치다.
"반도체 업황 안 좋다며"…크게 오른 반도체 장비株, 왜?
그러나 공급 감소 신호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주가 반등의 계기가 마련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9일(현지 시각) D램 업계 3위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2023년 투자 규모를 올해 대비 절반 가량 줄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일본의 키옥시아도 이달부터 낸드플래시 생산 물량을 30% 축소할 계획이다.

최도연 신한투자증권 이사는 과거 사례를 예로 들고 "생산업체들의 자본적지출(CapEx) 축소를 통한 공급 축소, 업황 개선 기대감이 자리잡을 때 생산업체들의 주가 반등과 함께 시차를 두고 장비사들의 주가 반등이 확인된다"며 "약간의 시차를 두고 유사한 시기에 반등이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매 사이클이 지나면서 생산업체와 장비사 간의 주가 반등 시차는 축소되고 있는 양상이 뚜렷하다"며 "최근 실적에 대한 우려는 확대되고 있으나 주가는 다른 양상을 보일 것으로 판단되는 배경"이라고 말했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수급 개선은 '공장 가동률 조정과 투자 감소→고객사 재고 소진 →신규 수요 및 교체 수요 발생' 등으로 전개된다"고 설명한 뒤 "실적 악화와 예상 실적 추정치 하향은 이미 주가에 선반영되었다는 점에서 주요 기업들의 공급 계획 변화에 초점을 맞추는 투자 전략이 유효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개별 장비주의 주가 움직임 정도를 결정하는 요소는 결국 실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산업의 업사이클(Upcycle)일 때 생산업체들의 장비 투자가 확대되고, 해당 구간에 장비주의 실적이 극대화된다는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장비사들의 인프라와 실적 변수 다각화 여부에 따라 2023년에 실적 매력도가 부각될 거라는 의견이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