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방진주 PD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394
  • 2022.10.07 0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꾸미]'슈퍼개미' 김정환 대표 인터뷰①


"바닥은 거의 다 왔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나면 반드시 지금 주가는 싼 가격이라고 얘기할 수 있을 겁니다."

'슈퍼개미'로 유명한 김정환 케이공간 대표는 최근 증시 상황을 이렇게 진단했다. 그는 2000년대 초반 저평가 가치주에 투자하는 방법으로 4년 만에 7000만원을 70억원으로 불린 투자의 고수다.

김 대표는 최근 머니투데이 증권 전문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에 출연해 "우리나라 증시는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저평가된 상황"이라며 "(역사적으로) 코스피 PER(주가순이익비율) 9배 이하에서는 항상 큰 기회였다"고 강조했다.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

Q. '슈퍼개미'에 이르기까지 과정이 궁금합니다.
▶김정환 대표 : 대학원에 다닐 때 재무 수업에서 모의투자를 하기도 하고 모 증권사 모의투자 대회에서는 2등을 하기도 했죠. 젊었을 때는 잘 모르는 상태에서 투자를 하다가 본격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한 건 2002년부터 였습니다. 당시 종잣돈 7000만원을 웅진코웨이 (56,600원 ▼1,400 -2.41%) 한 종목에 '몰빵'했죠.

당시 그 회사의 기업가치도 저평가 된 상태였지만 무엇보다 전 렌탈사업의 성장성을 높이 봤어요. 렌탈이 처음에는 부채로 잡히지만 시간이 지나면 따박따박 현금이 들어오는 사업이거든요. 웅진코웨이에 현금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걸 보고 투자를 했는데 이후 6개월만에 4배가 올랐습니다. 그 동안 웅진코웨이가 본래 가치보다 4분의1이나 저평가 상태였던 거죠.

웅진코웨이로 번 돈은 피팅(산박 관이음쇠) 업체에 투자했습니다. 당시 조선업이 호황이던 시기라 피팅 업체들도 큰 호황을 누렸죠. 2008년 서브프라임이 오기 전에는 삼천리자전거 (7,050원 ▼40 -0.56%)에 투자했는데 지분이 7.8%까지 늘면서 지분 공시를 했어요. 운 좋게도 금융위기 사태때 삼천리자전거가 10배 급등하면서 자산은 100억원이 넘었죠. 돌아보면 참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Q. 지난해부터 줄곧 주가가 하락하기만 하면서 많은 투자자들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지금 시장은 어떻게 진단하시나요?
▶바닥이 다가왔으나 그 터널의 끝은 어디인지 아직 모르겠습니다. 지금 코스피 PER(주가순이익비율)가 8.6배 정도 되는데요. 역사적으로 코스피 PER 9배 이하에서는 항상 기회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떨어지는 비수가 너무 날카롭기 때문에 무서워서 잡지 못하는 것이죠. 시간이 지나고 나면 반드시 지금 가격은 싼 가격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얼마나 더 싸게 잡을 것이냐 하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코로나 때처럼 바로 V자 반등이 나올지, 아니면 U자나 L자가 그려질지 솔직히 판단하기 두렵습니다. 유럽 위기나 영국 파운드화 폭락 등 아직 남아있는 변수들도 있고요. 지금이 바닥을 확인해 가는 과정은 맞지만 언제 바닥을 치고 올라갈지는 판단을 유보해야 할 것 같습니다.

Q. 지금 시장 하락을 야기하는 가장 큰 원인은 뭐라고 보시나요?
▶주가를 떨어트려서 선물·옵션 등 파생으로 수익을 얻기 위한 전략 혹은 공매도 세력의 숏(매도)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봅니다. 지금 거시 경제나 여러 지표들이 이런 수급과 잘 맞아 떨어지기 때문에 더 깊은 하락에 빠지고 있는 겁니다.

또 하나 중요한 건 금리인데요. 아이러니 한 게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지난해까지는 분명 올해 금리 인상이 없을 거라고 했단 말이에요. 그런데 지금은 기준 금리를 벌써 3.25%까지 올리고 올해 안에 4.25%까지 예상하고 있어요.

(금리 인상의 원인인) 인플레이션은 내년에 잡힐 수밖에 없어요. 왜냐하면 소비자물가에서 40%를 차지하는 렌트비는 가만히 있어도 떨어지거든요. 만약 내년에 인플레이션이 잡힌다면 파월이 금리 인하 안하겠다고 얘기할 수 있을까요?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Q. 지금 한국 증시가 유독 약세인 이유는 뭔가요?
▶우리나라 증시는 전 세계에서 가장 저평가 상태에요. 내년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이 2.1%인데 일본이나 유럽은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거든요. 그런데 주가는 우리나라가 훨씬 더 빠졌어요.

코스피가 2003년부터 2008년까지 대세 상승하던 시기에는 가치투자 문화가 굉장히 활성화했어요. 가치 투자자들도 돈을 많이 벌었던 시기고요. 그런데 2010년부터 박스피 장세가 되면서 기관이나 외국인도 한국 증시가 싫어진거죠. 그때 유행했던 말이 '오나미'였어요. '5%만 수익 나면 미련없이 판다'는 거죠.

우리나라에는 워런 버핏처럼 정말 어른 같은 투자자가 없어서 그런 것 같아요. 예전에 가치투자로 유명하셨던 분들이 지금은 많이 사라져 버렸어요. 좀 더 가치투자 문화가 활성화하면서 시장을 이끄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수급에만 사고 파는 현상들만 있다보니 시장이 자꾸 투기적으로 변하는 것 같습니다.

☞'슈퍼개미' 김정환 대표와의 인터뷰 풀영상은 유튜브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드는 것만큼 어려운 원전 해체"…1개 뜯는데 1조원 '잭팟'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