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조서 470억 받을 수 있나"...대우조선 사장 "법과 원칙대로"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6 16: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등의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대표가 이은주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등의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대표가 이은주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올해 6월 점거 파업을 주도한 하청 노동조합 소속 조합원에게 470억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 "준법경영 책임에 따른 조치"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2년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박두선 사장은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도 증인으로 출석해 파업 이후 소송처리 등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위성곤 의원은 "이번 파업의 원인이 된 (재)하도급 관행이 이뤄지지 않도록 해달라"며 "470억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했는데 (노조원으로부터) 받을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대표이사로서 회사와 주주, 채권자, 이해관계자의 이해를 고려해 준법경영을 할 법적의무가 있다"며 "손해배상 청구는 법과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답했다.

위 의원이 "손해배상은 (상대방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만큼만 하는 것"이라고 지적하자, 박 사장은 "법에서 결정하도록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파업에 참가한 분에게 인간적으로 미안한 마음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회사를 대표하는 입장에서 소송을 했지만 개인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후 파업으로 인해 대우조선해양에 실제 470억원 손해가 발생했는지를 놓고 위 의원과 박 사장 사이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소병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은 박두선 사장에게 "과거에도 (파업) 행위가 끝나기 전에는 손해배상 청구도 하고 소송도 했지만, 끝나면 대표가 주주와 근로자 사이 조정으로 소송을 멈춘 예가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을 위해 땀흘린 노동자에게 과도함 부담보다는 박 대표가 적극적으로 관여해서 한다면 잘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