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계거래소, 'We flex 라운지' 전국 확대

머니투데이
  • 이두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6 1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계 거래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할 것

시계거래소가 'we flex(플렉스) 라운지'를 개설하면서 오프라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6일 밝혔다.

시계거래소는 16만명의 회원을 두고 있으며 연간 판매 등록 금액이 8조원에 달하는 곳이다. 개인 간 현금 거래로 인한 불안과 불편을 없애기 위해 'we flex 라운지'를 개설했다.

'WE FLEX 라운지'는 전문 인력을 통한 정가품 정밀감정 서비스, 시계 오차 및 방수 테스트, 세척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필름 부착, 오버홀, 폴리싱 의뢰 등 시계 관련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시계거래소는 서울에 매장을 추가하고 부산 등 대도시에 매장 신설을 준비하고 있다. 업체 측은 "이 작업이 마무리 되면 대략 6~7개의 we flex 라운지를 전국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에 따라 2023년에는 시계거래소의 총 거래 규모가 6000억원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시계거래소 관계자는 "원스톱 시계 관리 서비스를 보다 전문적으로 받아볼 수 있는 전용 멤버십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해당 서비스가 오픈될 경우 전문 서비스를 희망하는 고객층까지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하이앤드급 시계의 거래량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계거래소는 10월 중순 시계 거래 및 시세 정보를 제공하는 앱(애플리케이션)과 웹 사이트를 오픈할 예정이다.

'We flex 라운지' 내부 전경/사진제공=시계거래소
'We flex 라운지' 내부 전경/사진제공=시계거래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봉쇄완화' 中서 한줄기 훈풍… '강추위' 韓 증시 분위기 바꿀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