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제강 3Q 영업익 감소 불가피"…목표주가 21% ↓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08: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제강 (12,300원 ▼200 -1.60%)이 철근 가격 인하와 수요 둔화로 3분기 영업이익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차증권은 대한제강의 목표주가를 기존 2만3000원에서 1만8100원으로 21.3% 낮춰잡은 리포트를 이날 내놨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지난 6일 대한제강 종가는 1만2800원이다.

박현욱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대한제강의 올해 3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은 3245억원, 영업이익은 3289억원, 세전이익은 38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보합세를 보이고, 전분기 대비 32%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결 영업이익은 5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 전분기 대비 37%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철근 수요 감소와 철근 가격 인하가 원인이다. 국내 7월 철근 기준가는 전월 대비 1만8000원 하락했다. 8월과 9월에는 각각 전월보다 15만4000원, 3만원 내렸다. 전분기와 비교 시 평균 톤당 11만8000원 내린 것. 국내 철근 수요도 전분기 대비 14%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금리 인상 여파로 국내 경기가 둔화한 것도 악재 요인이다. 전방산업인 주택시장이 부진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국내 철근 수요는 올해 1053만t으로 전년 대비 6% 감소할 전망이다. 신규 분양 시장도 위축되면서 내년 수요는 980만t으로 전년 대비 7%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철근 수요 감소에도 역사적으로 실적은 안정적인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전방산업의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단기적으로 주가 상승의 트리거를 찾기는 어렵지만 수요 감소에도 역사적으로 견조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밸류에이션 매력이 충분한 만큼 중장기적으로 주가는 회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