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건설, '4200억 규모' 필리핀 도시철도 공사 수주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09: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이미 바티스타 필리핀 교통부장(왼쪽)과 김종수 롯데건설 토목사업본부장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제이미 바티스타 필리핀 교통부장(왼쪽)과 김종수 롯데건설 토목사업본부장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6일(현지시간)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필리핀 남부도시철도 7공구' 사업을 수주했다.

필리핀 남부도시철도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 도심을 관통해 남부 칼람바를 연결하는 총연장 56㎞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롯데건설은 총 9개 공구 중 약 4200억원 규모의 7공구를 수주했다. 앞으로 약 60개월 동안 통제센터를 포함한 대규모 철도공사를 수행한다. 프로젝트 주관사를 맡은 롯데건설은 터키, 현지 시공업체와 협력해 공사를 총괄한다.

롯데건설은 올해 새롭게 출범한 필리핀 정부가 추진하는 대형 인프라 개발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롯데건설은 신재생 에너지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사업 개발에도 나선 상태다. 한국남동발전, DL이앤씨와 함께 파키스탄 수력발전소 사업에 공동 출자·시공을 맡아 2020년 3월 준공해 운영 중이다. 해당 수력발전소는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남동쪽 약 167㎞에 위치하며 총사업비는 약 4400억원, 설비용량은 102WM(메가와트), 운영기간은 30년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인프라 사업에서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호주와 유럽 인프라 시장에서도 신재생 에너지, 육상 인프라 등 사업 영역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단순 시공 중심의 국내 건설사업에서 벗어나 2018년부터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주택 개발사업을 추진해왔다. 동남아 시장의 경험을 발판으로 '글로벌 디벨로퍼'(종합부동산개발) 역량을 발휘해 싱가포르, 미국, 유럽 등 선진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베트남 호치민 투티엠 지구에서 스마트 단지인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착공식을 진행했다. 그룹의 역량과 스마트 건설 기술을 총동원해 랜드마크 단지로 개발한다는 목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