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철판에 담긴 산수화..윤여선 개인전 12일부터 학고재 아트센터서 개최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10: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철판에 담긴 산수화..윤여선 개인전 12일부터 학고재 아트센터서 개최
철판 위에 산수화를 담아내는 윤여선 작가의 개인전 'IN BETWEEN(인 비트윈)'이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학고재 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동양미술을 전공한 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동국제강 (13,050원 ▼450 -3.33%)과 협업해 스틸 철판 화폭 위에 작업하는 독특한 기법을 선보인다.

윤 작가의 작품은 파편화된 풍경 이미지와 현상을 집약적으로 묘사해 동양적인 관념산수와 진경산수의 요소를 표현해내고 있다. 여기에 서양의 가공된 풍경 요소를 결합하는 콜라주 형식을 보여준다.

이번 개인전의 부제는 'vanish yet immortal'로 소멸과 생성을 거듭하는 자연을 대상으로 '그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망하고 다시 흔적을 남기는 반복적인 삶에 대한 인식을 담아낸다는 의미를 담았다.

윤 작가는 "회복을 위해 고민하던 시기, 다니던 제주도와 부산, 인천 앞 바다에 가곤 했다"며 "순간마다 밤바다의 몰아치는 파도가 매일 소멸돼가는 것 위에 서 있음에도 끊임없이 무언가를 구축해가고자 하는 현대사회 속 감추어진 면밀한 삶의 흔적과 같게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격렬한 파도의 움직임처럼 자연이 주는 그대로의 인상은 '살아있음'과 '갈망'에 대한 표출을 대신해주는 것 같았다"며 "밀물과 썰물이 반복될 때 소멸과 생성이 거듭되는 현실이 가장 정직하게 느껴졌지만, 그 사이에서 한 걸음도 움직일 수 없었고 정지된 화면처럼 숨을 죽인 채, 흩어져가는 모호한 풍경을 받아들여야만 했다"고 덧붙였다.

윤여선 작가
윤여선 작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