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 홍은택 "골목상권 상생, 노력했으나 결과 미흡"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17: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은택 카카오 대표를 비롯한 일반 증인 및 참고인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은택 카카오 대표를 비롯한 일반 증인 및 참고인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은택 카카오 (54,600원 ▼1,500 -2.67%) 각자대표가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골목상권과 상생하기 위한 자신들의 노력했으나 결과적으로 부족했다고 시인했다.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감 일반증인으로 출석한 홍 대표에 "카카오가 2014년 공정위 동의의결 이후 시가총액이 9000억원 상승했더라"며 "30억원을 중소사업자 소비자 후생을 위해 썼다고 하는데 본인들 경쟁력 확장하는 데 쓴 것 같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의 지적에 홍 대표는 "당시 상생활동에 노력했다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미흡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어 "그렇게 (미흡했다고만) 말하면 되는 건가, 동의의결의 취지를 시행하고 살릴 수 있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냐"고 일갈했다. 이에 홍 대표는 "취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