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벨위원회, 푸틴에 "러시아 인권운동가 억압 중단" 촉구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19:56
  • 글자크기조절
(로이터=뉴스1) 최서윤 기자 = 2022년도 노벨 평화상 수상 영예를 안은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올해 평화상 수상자는 개인 1명과 단체 2곳으로, 이 밖에 러시아 인권 단체 '메모리얼'과 우크라이나 인권 단체 '시민자유센터(Center for Civil Liberties)'가 함께 선정됐다. 사진은 2020년 12월 3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인권 관련 별도 수상 모습.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이터=뉴스1) 최서윤 기자 = 2022년도 노벨 평화상 수상 영예를 안은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올해 평화상 수상자는 개인 1명과 단체 2곳으로, 이 밖에 러시아 인권 단체 '메모리얼'과 우크라이나 인권 단체 '시민자유센터(Center for Civil Liberties)'가 함께 선정됐다. 사진은 2020년 12월 3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인권 관련 별도 수상 모습.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해 인권운동가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올해의 노벨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한 뒤 이같이 촉구했다.

이날 노벨위원회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압제에 맞선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60)' △러시아 인권단체 '메모리얼' △우크라이나 인권단체 '시민자유센터(CCL·Center for Civil Liberties)'등 개인 1명과 단체 2곳을 올해의 평화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베리트 리스-안데르센 노르웨이 노벨위원회 위원장은 "러시아 정부는 인권운동가들을 억압하는 권위주의 정부"라며 "시민사회와 인권옹호자들의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이 상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침공 가해국인 러시아와 이를 도와 참전한 벨라루스의 인권 운동가 및 단체를 함께 선정한 데에는 에둘러 전쟁을 비판한 의미가 있다는 해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썼다가 "앗, 실수"…그 무인도 3900만원에 다시 팔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