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성지루 "'지루'가 본명 맞다"…허영만, 이름 뜻 듣고 '깜짝'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778
  • 2022.10.07 2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성지루가 이름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성지루가 게스트로 출연해 허영만과 함께 대전의 맛집들을 찾았다.

이날 허영만은 "성지루가 본명이냐 예명이냐"고 물었다. 이에 성지루는 "본명이다"라고 답해 허영만을 놀라게 했다.

성지루는 "어렸을 때 (이름 때문에) 놀림을 많이 받았다"며 "(놀림당한 일화들로) 책 한 권을 쓸 수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이어 "한글 이름이고, 아버지가 지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허영만이 "지루하다는 뜻은 아닐 거고"라고 말했으나 성지루는 "원래 그 뜻으로 (지으셨다)"라고 답해 놀라움을 더했다.

그러면서 "밭일 가기 전에 어머니가 전날부터 진통을 하셨는데 제가 빨리 안 나왔다고 하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허영만은 "아버지가 장난기가 좀 있으신 분인가 보다"라고 반응했고, 성지루는 "여동생은 지연이다. 지연됐다고 해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