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육지담 "당구장서 시급 1만원 알바한 이유는…" '6년 공백' 근황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049
  • 2022.10.07 21: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6년간의 공백기를 보냈던 가수 육지담이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7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육지담을 만나다] 확 달라진 분위기.. 25살, 쇼미 언프리티 래퍼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힙합밀당녀'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육지담은 "첫 무대였고 공연장이 처음이라 너무 떨려서 뭐라도 해야 한다는 생각에 (힙합 밀당녀를 했다)"라고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이어 "무대 끝나고 내려가는데 타블로 선배님이 '한 번만 더 그렇게 하면 마이크 뺏어버린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언프리티 랩스타' 촬영 당시 빌런으로 비친 것과 관련해서는 "당시엔 자아가 형성이 안 돼 있었다. (같이 방송했던 분들을) 어른이라고 생각해서 많이 휘둘렸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를 (빌런으로) 보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다들 조금만 이야기해보면 '생각보다 착하시네요'라고 반응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육지담은 악성 댓글로 인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그는 "'언프리티 랩스타' MC였던 양동근 선배님이 악성 댓글을 보면서 울고 있는 저의 손을 잡고 기도를 해주셨다"며 "아빠도 밤에 안 주무시고 제 댓글을 보셨다. 악성 댓글에 비추천을 누르시더라"고 회상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그는 "이런 상황들이 이어지면서 번아웃이 길게 왔다"며 "아르바이트도 하고 다른 일들을 찾아봤다. 집 앞 당구장에서 당구공 닦는 아르바이트를 했다. 알아보는 분들도 있었는데 어쩌겠느냐"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육지담은 "당구장이 은근히 시급이 높다. 당시 최저 시급이 7000원대였는데 야간 아니고 주간 아르바이트임에도 시급을 1만원 넘게 받았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자신을 둘러싼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서는 "싸가지 없지 않다. 싸가지 있다"며 "생각보다 여리고 따뜻한 사람이다. 앞으로는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제 진심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