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S그룹, GCC 대사 초청…구자은 회장 "미래사업 파트너로 함께"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1 11:51
  • 글자크기조절
구자은 LS그룹 회장(우)과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가운데)이 11일 LS용산타워를 방문한 GCC 국가의 자카리아 하메드 힐랄 알 사아디 주한 오만 대사(왼)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LS그룹
구자은 LS그룹 회장(우)과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가운데)이 11일 LS용산타워를 방문한 GCC 국가의 자카리아 하메드 힐랄 알 사아디 주한 오만 대사(왼)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LS그룹
LS그룹이 최근 고유가 등의 영향으로 주요 산유국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가 기대되는 가운데 한국 주재 걸프협력회의(GCC, Gulf Cooperation Council) 5개국 대사를 LS용산타워로 초청해 자사의 전력인프라와 미래사업 기술을 소개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GCC는 아랍에미리트, 오만,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쿠웨이트, 바레인 등 6개 아랍 산유국이 경제·안전보장 등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981년에 결성한 지역 기구다. 최근 원유 공급 외 제조업 육성,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산업 다각화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이 날 행사에는 주한 대사관이 없는 바레인을 제외한 압둘라 세이프 알누아이미 주한 아랍에미리트 대사, 자카리아 하메드 힐랄 알 사아디 주한 오만 대사, 사미 알사드한 주한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등 5개국의 대사들이 방문했다.

LS에서는 구자은 LS그룹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구본규 LS전선 대표, 최순홍 LS일렉트릭 상근고문, 김종우 LS일렉트릭 글로벌·SE(스마트에너지) CIC(사내독립기업) COO(최고운영책임자) 등이 참석해 스마트팩토리, 초고압 해저케이블, 태양광발전 등 GCC 국가의 제조업 고도화와 전력인프라 구축, 신재생에너지 전환에 필요한 솔루션을 소개했다.

구자은 회장은 환영사에서 "LS는 GCC 국가에서 오랜 기간 굵직한 전력인프라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GCC 국가의 고객들로부터 믿을 수 있는 그룹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스마트시티 건설, 그린에너지 중심 에너지원 다변화 등 GCC 국가가 추진 중인 미래사업에서도 LS가 파트너로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S그룹은 GCC 국가에서 LS전선, LS일렉트릭, E1 등을 중심으로 총 4개의 판매 법인과 지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 중 LS전선은 GCC 국가를 포함한 중동 지역 전력 케이블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4년간 쿠웨이트에서 1125억원 규모의 전력망 구축 사업, 바레인에서 1000억원 규모의 해저케이블 구축 사업 등을 수주한 바 있고, LS일렉트릭은 올해 GCC 국가 내 전력인프라 구축 프로젝트에서 약 4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GCC는 국제통화기금(IMF) 기준 올해 경제성장률이 세계평균(약 3%)의 두배 수준인 약6%로 전망되고 있고, 한국 정부도 올해 1월부터 GCC와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재개하는 등 국가 차원의 경제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성장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여겨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