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올리브네트웍스, IP 커머스 플랫폼 '워니버스' 오픈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2 08:48
  • 글자크기조절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가 IP(지식재산권) 커머스 플랫폼 '워니버스'(ONEiVERSE)를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워니버스는 CJ ONE의 'ONE'과 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를 조합한 명칭으로 '세상의 모든 IP가 만나는 멀티버스'라는 뜻이다.

워니버스는 브랜드, 콘텐츠, 캐릭터 등의 IP를 활용한 상품을 판매하는 IP 커머스다. 보유한 IP를 활용해 상품을 제작·판매하고 IP를 보유하고 있지만 브랜딩·마케팅이 필요한 크리에이터에게 판매 플랫폼을 제공하는 역할도 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회원 2700만명을 보유한 통합 멤버십 서비스 CJ ONE의 데이터 관리 및 마케팅 경험을 바탕으로 주요 고객층인 MZ세대의 니즈를 반영한 IP 상품을 워니버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CJ ONE 앱을 통해 워니버스에 접속할 수 있고, 회원 본인이 통합 아이디 사용에 동의하면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로그인과 포인트 연동 등 기본적인 서비스를 CJ ONE과 공유한다.

원스터, CGV, tvN SHOP, CJ ENM (106,200원 ▼2,600 -2.39%) 투니버스몰 등 CJ가 보유한 IP를 활용해 제작한 상품뿐 아니라 '조구만 스튜디오' '제주愛퐁당' 등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의 IP 상품들도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플랫폼 확장을 목표로 영향력 있는 크리에이터 및 브랜드와 IP 입점 협의도 진행 중이다.

이현성 CJ올리브네트웍스 콘텐츠커머스팀장은 "워니버스의 핵심 경쟁력은 내러티브와 확장성으로 워니버스는 지속적으로 신규 브랜드, 캐릭터, 크리에이터와 함께 다채로운 IP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크리에이터들에게 IP 경쟁력과 브랜딩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상생경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