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캠시스, 초음파 기술로 전기차 배터리 진단키트 개발 "10조원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2 09:24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캠시스 (2,015원 ▲64 +3.28%)가 미래 자동차 시장의 핵심 영역 중 하나로 꼽히는 배터리 시장 공략에 나선다. 캠시스는FM(Future Matrix) 사업부를 통해 초음파 기술 기반 전기차 배터리 진단키트의 자체 개발을 완료했으며, 국내외 배터리 업체와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 진행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초음파 진단키트는 배터리 내부의 물리적 상태 변화를 정확하게 감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초음파 진단은 진동 신호를 통해 데이터를 파악하기 때문에, 외부 단자를 통해 계산값을 확인하는 기존의 방식보다 정확도가 높다. 또 누적된 데이터를 통해 배터리 수명, 불량 등의 이슈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으며, 이는 배터리 안전성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캠시스는 진단키트에 활용된 기술에 대해 특허 2건을 출원해 기술 보호와 신뢰도를 확보했다. 특히 배터리 진단키트를 완성 차량에 쉽게 장착해 확인할 수 있는 수준까지 기술력이 발전하면, 전기차 배터리 업체뿐 아니라 전기차 분야 자회사인 쎄보모빌리티를 포함한 여러 전기차 업체와의 협업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이번 진단키트 개발은 자사가 보유한 초음파 원천기술을 4차 산업 혁명의 핵심인 배터리 분야에 새롭게 적용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최근 국내 유수의 배터리 전문 기업에 진단키트 시제품을 공급했다. 이번 배터리 진단키트 개발 성공은 카메라모듈, 초소형 전기차와 관련된 사업을 영위하는 자사의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성장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인 마켓 스터디 리포트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이차전지 성능 및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조장비 및 측정장치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규모는 2019년 50억 1080만달러에서 2025년 71억 7900만 달러(10조2800억원)로 연평균 13.3%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캠시스는 연구개발, 영업 등에서의 내부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자회사였던 생체인식 정보보안 전문기업 베프스(BEFS)를 캠시스의 FM사업부로 2021년 4월에 흡수합병한 바 있다. FM사업부는 초음파 방식 센서 모듈과 관련된 여러 기술 및 모듈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산업에 접목할 수 있는 사업화 모델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