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니+혼다' 전기차 회사 공식출범…"프리미엄으로 만든다"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04
  • 2022.10.14 05:32
  • 글자크기조절

소니·혼다 모빌리티, 2025년 혼다 미국공장서 생산 계획…시장 경쟁 심화·IRA 영향 고려한 듯

/사진=블룸버그
/사진=블룸버그
일본 대표 가전업체 '소니'와 완성차업체 '혼다'가 전기차 시장 진출을 위해 합작 설립한 '소니·혼다 모빌리티'가 공식 출범했다. 양사는 합작 법인을 통해 오는 2025년부터 프리미엄급 전기차 시장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13일 블룸버그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소니·혼다 모빌리티는 이날 일본 도쿄에서 공식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북미에서 시작하는 프리미엄급 전기차 중심의 시장 진출 계획을 알렸다. 테슬라 등 주요 전기차 업체가 장악한 보급형 시장에서의 경쟁을 피하고, 강화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중국 견제 전략의 충격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소니·혼다 모빌리티의 첫 번째 전기차는 혼다의 미국 공장에서 생산된다. 회사는 "2025년 상반기 온라인으로 프리미엄급 전기차의 선주문을 받고 이후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며 "프리미엄급 전기차 생산은 북미 혼다 공장에서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을 북미에서의 완전 조립 등으로 제한한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 억제법'(IRA)을 의식한 결정으로 읽힌다.

미국 매체 콜롬버스디스패치에 따르면 혼다는 1000억엔(약 9700억원)을 투입해 미 오하이오주에 있는 완성차 제조공장 메리즈빌과 이스트리버티, 엔진 부품 공급 등을 공급하는 안나 공장 등 3곳을 전기차 생산라인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혼다의 총 44억 달러 규모의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 신규 배터리 공장도 오하이오주에 세워진다.

일본 소니와 혼다의 전기차 합작 법인 '소니·혼다 모빌리티'의 카와니시 이즈미 최고운영책임자(COO·왼쪽)와 미즈노 야스히데 최고경영자(CEO·오른쪽)가 13일 도쿄에서 열린 공식 출범 기자회견장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블룸버그
일본 소니와 혼다의 전기차 합작 법인 '소니·혼다 모빌리티'의 카와니시 이즈미 최고운영책임자(COO·왼쪽)와 미즈노 야스히데 최고경영자(CEO·오른쪽)가 13일 도쿄에서 열린 공식 출범 기자회견장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블룸버그
소니·혼다 모빌리티의 프리미엄급 전기차 판매는 오는 2026년 봄 북미 시장에서부터 시작돼 같은 해 하반기 일본 시장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판매는 온라인 중심으로 이뤄진다.

일본 2위 완성차 제조업체인 혼다자동차는 전기차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 3월 소니와 공동 출자를 합의하고, 지난달 말 소니·혼다 모빌리티를 설립했다. 앞서 소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 모빌리티 맞춤형 콘텐츠로 전기차 시장에서 승부수를 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었다.

소니·혼다 모빌리티의 프리미엄급 전기차는 내년 1월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CES)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브랜드명과 차량 가격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긴급상황에서만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수준인 '레벨3'의 자율주행기술이 도입될 예정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또 소니가 보유한 영상, 음향 기술을 도입해 기존 전기차와 차별화된 엔터테인먼트 기능 탑재도 목표로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