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글로벌세아 그룹, 쌍용건설 인수 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7 10:45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세아 CI
글로벌세아 CI
글로벌세아 그룹은 지난 14일 쌍용건설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글로벌세아 그룹은 지난 3월 ICD(두바이 투자청) 측에 쌍용건설 입찰참여의향서(LOI)를 제출하고 미래에셋을 매수주관사로 선정, 법무법인 광장, EY한영 회계법인과 함께 쌍용건설 인수를 위한 상세 실사를 진행해왔다. 이후 두바이 투자청과 지분, 가격, 향후 운영에 대한 협상을 거쳐 SPA를 체결했다. 글로벌세아 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 완료 후 거래가 완료되면 쌍용건설의 최대 주주가 된다. 양사는 글로벌세아가 인수 후 증자 등을 통해 쌍용건설 지분 90%를 보유하는 데 합의했다. 다만 거래 금액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

글로벌세아 그룹은 의류 제조 기업 세아상역, 골판지 포장 전문기업 태림페이퍼·태림포장, 글로벌 EPC 전문기업 세아STX엔테크, 수소에너지 전문기업 발맥스기술, 패션기업 인디에프(IN THE F), S&A 등 10여 개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세아 그룹은 미국과 중남미, 동남아 지역에서 주로 활동해 온 반면 쌍용건설은 중동, 싱가폴, 말레이시아 등에서 사업을 영위해왔다. 회사 측은 "서로 다른 해외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어 신규 시장 개척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룹 건설 계열사 간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글로벌 EPC 전문 기업인 세아STX엔테크, LNG·친환경 수소 에너지 전문기업 발맥스 기술과 연계해 새로운 성장기회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두바이 투자청은 쌍용건설 지분 10%를 유지한다. 두바이 투자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ICD는 글로벌세아와 함께 쌍용건설의 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24년 만에 민간 대주주를 맞이하는 것에 대한 전 임직원들의 기대가 크다"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글로벌세아 그룹의 네트워크와 시너지를 활용해 예전의 명성을 되찾는 제2의 도약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세아 김기명 대표이사는 "남은 인수 절차를 잘 마치고 향후 그룹의 지속적 성장과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