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셀트리온, 피노바이오와 'ADC 플랫폼' 활용 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8 08:47
  • 글자크기조절

최대 15개 타깃 활용 가능

셀트리온
셀트리온
셀트리온 (175,600원 ▲4,300 +2.51%)은 국내 바이오테크 '피노바이오'와 항체-약물 접합체(ADC) 링커-페이로드 플랫폼 활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셀트리온은 선급금을 지급하고 최대 15개의 타깃에 피노바이오의 ADC 링커-페이로드 플랫폼 'PINOT-ADC™'를 활용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은 1개의 옵션 행사 시마다 1개의 타깃에 해당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각 옵션 행사에 따른 선급금, 마일스톤, 로열티는 별도 책정됐다.

ADC 링커-페이로드는 특정 항원에만 반응하는 항체에 치료효과가 뛰어난 화학약물을 결합, 약물이 항원을 발현하는 세포에 선택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기술이다. 최소의 약물투여로 최대한의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목표 세포에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어 해당 기술을 적용한 ADC 치료제가 항암 분야에서 크게 각광받고 있다.

셀트리온은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전이성 직결장암·비소세포폐암·난소암 치료제 베그젤마 등 항암제를 확보하고 있다. 영국의 ADC 개발사인 '익수다 테라퓨틱스'와 공동으로 진행 중인 ADC 치료제 개발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에 ADC 플랫폼 기술실시 옵션권까지 확보하게 되면서 앞으로 보다 다양한 항암제 개발이 가능할 것이란 게 셀트리온 측 관측이다.

셀트리온은 피노바이오와 플랫폼 기술실시 옵션 도입 계약과 함께 지분투자, 공동연구 계약도 체결했다. 양사는 이를 통해 장기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한편 ADC 치료제 개발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각사의 개발 역량을 최대한 집중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이번 링커-페이로드 플랫폼 기술실시 옵션 도입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사업으로 진행 중인 ADC 항암제 개발에 추진력을 더하게 됐다"며 "향후 피노바이오와 같은 선도 기술을 보유한 유망한 바이오테크와의 꾸준한 협업을 통해 신성장동력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