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홍영기, 아찔한 실수 "택시 내리고 보니…" 당황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360
  • 2022.10.19 14:38
  • 글자크기조절
/사진=홍영기 인스타그램
/사진=홍영기 인스타그램
사업가 겸 방송인 홍영기가 바지 지퍼를 내린 채 택시에 탔다고 고백했다.

홍영기는 지난 18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아찔한 실수담을 공유했다.

그는 "나 진짜 미쳤나봐. 택시 내리고 봤더니 이러고 타 있었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홍영기의 옷차림이 담겼다. 그는 청바지에 크롭 티셔츠, 카디건을 걸쳤는데, 바지는 지퍼가 내려가 있었다.

네티즌들은 "너무 바쁘고 정신이 없을 때는 누구든 실수를 할 수 있다", "아찔했겠다. 기사님이 못 보셨기를", "귀여운 에피소드다.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긴 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영기는 코미디TV '얼짱시대'를 통해 인지도를 쌓았으며, 밀크터치 등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21살이던 2012년 3살 연하 남편과 혼전임신으로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