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조이방'원' 기회 왔나…폴란드 신축 소식에 원전株 '쑥쑥'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409
  • 2022.10.20 10:37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원자력 발전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원자력 발전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태조이방원의 '원' 기회 온 건가!"

올해 증시 주도주로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자력)이 꼽혀왔다. 그중 원자력은 유로존의 에너지 대란과 윤석열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로 수혜를 받을 것으로 기대감 속 주목을 받았다.

경기침체 여파로 지난 9월부터 주가가 흔들렸지만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폴란드 원전 신축에 나선다는 소식이 들리자 관련 주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시장에선 국내 원자력 관련 기업들의 고성장세가 본격화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주가도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

20일 오전 10시25분 두산에너빌리티 (16,700원 ▲90 +0.54%)는 전 거래일 보다 850원(6.37%) 오른 1만4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와 함께 원전주로 분류되는 한전기술 (65,700원 ▲1,400 +2.18%)(9.15%), 한전KPS (34,600원 ▲200 +0.58%)(5.43%), 한신기계 (7,070원 ▲110 +1.58%)(24.3%), 비에이치아이 (6,730원 0.00%)(16.64%) 등도 상승 중이다.

원전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이는 건 한수원의 폴란드 원전 신축 소식 때문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폴란드 현지 언론은 한수원과 PGE(폴란드전력공사), 현지 민간에너지 기업인 ZEPAK이 2주 내 신규 원전 신축 사업에 서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폴란드 신규원전 사업은 6~9GW(기가와트) 규모의 가압경수로 6기를 건설하는 걸 목표로 진행된다. 한수원과 함께 미국의 웨스팅하우스, 프랑스 EDF 등이 제안서를 내고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이 해외 원전 건설이 활발해지는 건 유로존이 원자력을 '친환경 에너지'로 인정한 영향 때문이다. 지난 7월 EU(유럽연합) 본회의에서 원자력과 천연가스를 친환경 투자 기준인 '택소노미'에 포함시키는 등의 내용을 담은 규정안이 통과됐다.

원전 수출은 현재 한국, 미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일본 등 6개 국가에서 가능하다. 현재 체코, 사우디아라비아 등도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갖고 있고 원전 수출 가능 국가들이 입찰 경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폴란드 신축과 같이 한국의 추가 수주 가능성도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중국을 제외한 5개 수출국가의 원전 내수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이므로 원전사업 생존에 있어서 수출이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원전사업은 적시 시공능력, 기술력에서 다른 국가의 원전사업보다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원자력 붐' 다시 오나…"원전株 상승 기대"


시장에선 현재 한국의 원전 수출 상황이 과거 원자력 붐이 일었던 2008년과 유사하다고 분석한다. 윤석열 정부의 원전 친화적인 정책, 한미원자력기술동맹, SMR(소형모듈원전) 확장성 등이 원전사업에 우호적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9월 환경부도 원전을 '친환경 경제활동'으로 인정하는 녹색분류체계 초안을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선 EU 택소노미에 포함됐다는 점과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 재생에너지와 원전의 조화로운 활용하다는 점을 들어 원전을 녹색분류체계에 편입시켰다고 설명했다.

향후 국내 및 해외 신규 원전 건설 수주로 관련 기업들의 매출이 급성장하는 원전주들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원전 수주 소식에 원전주들의 주가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이 없진 않으나 향후 프로젝트별 수주금액을 바탕으로 주가 수준을 판단해볼 걸 권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에너빌리티에 대해 "과거 두산중공업 시절부터 재무구조 개선 과정에서 유상증자, 자회사 지분 매각 등 여러 이벤트로 자본시장 참여자들에게 부정적 인상을 남겼지만 전방시장의 업황에 따라 선제적 투자를 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있다"며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관련 핵심 발전원이 될 원자력과 해상풍력 시장 내 핵심 주기기 제작사로서의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축배를 들어라" 1년 새 2배 뛴 포스코케미칼…개미들 '환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