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스마트 풍력발전기설치선 건조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1 09:30
  • 글자크기조절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22,800원 ▲950 +4.35%)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기능을 납재한 풍력발전기설치선(WTIV·Wind Turbine Installation Vessel)을 건조한다.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관심으로 해상풍력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분위기에 발맞춤한다는 전략이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풍력발전기설치선에 회사가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을 추가해 선박 운항에 필요한 솔루션을 선주에게 제안하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모나코 에네티로부터 14~15MW(메가와트)급 대형 풍력발전기를 해상에 설치할 수 있는 선박 2척을 수주, 현재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중이다.

이 선박은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진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GustoMSC B.V.)사의 최신 기술이 집약돼 있는 'NG-16000X'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DS4)을 탑재하고 최적 운항을 돕는 다양한 솔루션을 공급키로 해 한 번 더 주목받고 있다. DS4 자율운항시스템은 주변 환경과 선박을 인지해 선박의 경제 운항과 동시에 안전 운항을 지원한다. 또 선박 내 주요 장비의 운전 빅데이터를 육상에서 실시간 수집하고 모니터링해 합리적 운용방안도 제시한다는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이는 현재 글로벌 조선·해운업 분야에서 핵심 화두로 꼽히는 최첨단 친환경 및 스마트 선박 기술을 해양플랜트 분야에 최초로 접목한 사례로 평가돼 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의 풍력발전기설치선 전용 스마트십 솔루션은 선박 운항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모두 높여 선주에게 실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도 기대됐다.

아울러 그동안 국내 대형 조선소들이 해외업체 기술에 주로 의존했던 것에서 벗어나 국산 스마트십 기술을 실제 풍력발전기설치선에 처음으로 적용했다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향후 실제 축적한 선박 운항 데이터를 신기술 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는 "이번 공급계약은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한 세계 최고 친환경 선박에 회사의 디지털 기술 역량을 융합한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며 "회사는 이번 성공을 계기로 글로벌 업계에서 디지털화와 탈탄소화를 이끄는 선두 주자로서 위상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 '영끌족' 눈물의 손절? 수억 폭락 속출→평균 15억 깨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