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투자하러 온 VC도 고객사 됐다...226억 몰린 주주 관리 서비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6 09: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트UP스토리]서광열 코드박스 대표

서광열 코드박스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서광열 코드박스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비상장사의 주주명부는 국세청도 1년에 한번 확보할 수 있는 데이터인데 '주주(ZUZU)'는 실시간 알 수 있습니다. 주주명부 관리를 도와주는 플랫폼이니까요. 여기에 벤처캐피탈과 엔젤투자자 등 투자사들의 행정업무까지 지원하면서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두 축을 모두 지원하는 유니크한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서광열 코드박스 대표(42)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비상장사의 주주명부는 아직 아무도 모은 적이 없는 데이터로 향후 스타트업 생태계를 가장 잘 아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드박스가 2020년 6월 출시한 '주주'는 한마디로 주주관리 서비스다. 주주명부 관리부터 스톡옵션 관리, 주주총회 및 이사회 개최 등 초기 스타트업 창업자가 혼자하기 어려운 행정업무를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사스(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형태로 제공한다. 창업자가 투자를 유치하고 스톡옵션을 제공하면서 늘어난 주주를 관리하는데 유용한 서비스로 현재 고객사는 4523개사에 달한다.

주주는 주주관리 외에도 법인서류 발송, 스톡옵션 전자계약 등 부대 서비스도 제공한다. 서 대표는 "주주총회를 지원하면서 고객사로부터 서류 배송 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확인했다"며 "주총·이사회, 등기 서류 등 법인서류를 서울 전 지역에 90분만에 발송하는 기능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VC를 위한 '주주포브이씨' 출시…투자한 기업 현황 및 서류 한눈에 파악


코드박스는 지난 9월 주주의 벤처캐피탈 전용 버전인 '주주포브이씨'도 출시했다. VC와 투자받은 스타트업 양측이 자료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코드박스에 시드투자한 카카오벤처스가 1년간 시범사용 후 출시했다.

VC는 투자한 스타트업의 재무제표, 주주명부, 법인등기부등본, 4대보험 가입자 명부 등을 전달받아 관리해야 하는데 투자한 기업이 수십개에서 수백개에 달해 관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주주포브이씨'를 이용하면 한번에 모든 기업에 서류를 요청할 수 있고 제출 현황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스타트업이 제출한 서류들을 기업별, 문서별로도 정리해준다.

서 대표는 "카카오벤처스를 포함해 시리즈B 투자에 참여했던 VC들은 대부분 '주주포브이씨'를 이용하고 있다"며 "VC가 고객이 돼야 하는 업의 특성상 시리즈B 투자유치를 할 때 일부러 가능한 많은 VC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덕분에 KB인베스트먼트의 추천으로 KB스타터스에도 선정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코드박스는 2018년 1월 카카오벤처스와 두나무로부터 6억원의 시드투자를 받은 후 2019년 5월 빗썸과 비티씨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두나무에 인수되면서 빗썸과 비티씨인베스트먼트는 투자금을 회수했다. 올 4월엔 두나무를 비롯해 KB인베스트먼트, IBX파트너스, TBT파트너스, 대교인베스트먼트, 위벤처스, ES인베스터, HB인베스트먼트 등 8개 투자사로부터 2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받았다.

투자하러 온 VC도 고객사 됐다...226억 몰린 주주 관리 서비스


개인투자조합 백오피스 '주주포엔젤'도 지원…12월 정식 서비스 출시 예정


코드박스는 오는 12월 개인투자조합 관리를 위한 '주주포엔젤'도 선보일 예정이다. 서 대표는 "엔젤투자자와 액셀러레이터가 해야하는 행정업무가 많아 '주주포엔젤'을 개발했다"며 "조합결성부터 운영, 청산까지 통합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인투자조합은 개인(엔젤투자자)이나 법인(창업기획자 등)이 벤처·스타트업에 투자하기 위해 최소 1억원 이상 출자해 결성한 조합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2021년 결성 조합 수는 전년보다 88% 증가한 910개를 기록했다.

'주주포엔젤'은 업무집행조합원(GP)과 출자자(LP)간 편리한 소통 채널을 제공한다. GP는 주주포엔젤을 통해 투자집행보고서 제공, 투자 확인서 발급, 세금 관련 안내, 조합원 총회 개최 등의 업무를 지원받을 수 있다. LP는 투자내역 확인, 소득공제 서류 발급, 총회 결의 등을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서 대표는 "개인투자조합의 투자집행 관련 백오피스 업무를 지원하는 동시에 투자처 발굴도 지원해 스타트업의 투자기회를 늘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주'는 기술증명을 위한 기술 데모로 시작…"스타트업과 VC 연결하는 플랫폼 될 것"


서광열 코드박스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서광열 코드박스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드박스는 원래 블록체인 기반 증권형토큰(STO) 플랫폼 '코드체인' 등을 개발하는 기술기업이었다. 증권형토큰이란 주식, 부동산, 미술품 등 자산 토큰화한 가상자산을 말한다. 두나무와 빗썸이 초기 코드박스에 투자했던 이유다.

서 대표는 "블록체인 코어기술을 개발하는 회사로 시작해 주식 상품을 토큰 형태로 서비스하는 기술을 개발했지만 규제로 사업화가 안됐다"면서 "규제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보여주는 기술데모로 '주주(ZUZU)' 서비스를 선보였는데 의외로 수요가 커서 메인 서비스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원하는 걸 만들어야 비즈니스가 된다는 걸 깨닫고 이제는 사람들이 뭘 원하는지에 더 관심을 갖게 됐다"면서 "스타트업과 투자자 양측의 정보가 모이면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여러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