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벤처기업 1년 새 2300개 감소…10곳중 6곳은 서울·경기에 위치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4 14:19
  • 글자크기조절

이성만 의원실 자료, 정부 지원 대폭 줄어들면서 벤처기업 경영난 가속화 예상

국내 벤처기업 수가 줄고 수도권 집중 현상도 갈수록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벤처기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국내 벤처기업 수는 총 3만5950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만8319개 대비 2369개(6.1%)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성만 의원/자료=이성만 의원실
이성만 의원/자료=이성만 의원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만1115개(30.9%) △서울 1만314개(26%) △부산 1783개(5%) △인천 1629개(4.5%) △대전 1427개(4%)가 분포돼 있다.

반면 세종과 제주, 울산 지역은 각각 174개(0.5%), 215개(0.6%), 421개(1.2%)에 불과했다.

수도권 집중 현상은 더 심해졌다. 현재 벤처기업은 경기와 서울 지역에만 2만 1429개(59.6%)가 몰려 있는데, 이는 2020년 55.4%, 2021년 57.7% 대비 증가한 수치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2만1433개(59.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정보처리 소프트웨어 업종 7671개(21.3%), R&D(연구·개발) 1281개(3.6%), 도소매업 1217개(3.4%), 건설운수업 749개(2.1%) 순이었다.

벤처기업 수가 감소한 것을 두고 이 의원실은 코로나19(COVID-19) 장기화와 지속적인 경기 침체 영향을 원인으로 꼽았다.

또 정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 예산 대폭 삭감 등 중소·벤처기업의 지원이 축소되면서 벤처기업 경영난이 앞으로 더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을 다니는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유도했던 사업이다. 내년부터 지원 범위가 건설·제조업에 한정되면서 벤처기업의 21%를 차지하는 IT 업종은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게 된다.

이 의원은 "정부는 여전히 벤처기업 지원 정책을 대폭 줄이고 있고 지자체도 이들 기업의 생존을 위한 뚜렷한 대안은 없는 실정"이라면서 "벤처기업의 감소 및 수도권 심화 현상은 점차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수도권 벤처기업에 지원 사업을 우선 시행하고 지자체는 벤처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사업 전략을 세우는 등 해결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편하게 일하고 돈 번다" 외국인 입소문…중소기업 당한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