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꾸미]"내년 1월까지 주가 랠리…6월에 큰 기회 온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방진주 PD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07
  • 2022.10.28 0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앞으로 3개월 베어마켓 랠리(약세장 속 주가 반등)가 옵니다. 본격적인 반등은 내년 6월, 코스피 3000 회복은 연말쯤 가능할 것으로 봅니다."

편득현 NH투자증권 WM마스터즈 전문위원은 향후 중단기 시장을 이같이 전망했다. WM마스터즈란 NH금융지주에서 최고의 금융 전문가에게 주어지는 칭호다. 고액 자산가와 법인 고객 등을 대상으로 투자 전략, 포트폴리오 자문 등을 제공한다.

그룹사 안에서도 최고의 금융 전문가로 통하는 그는 단기적으로 시장이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연말 계절성, 기준금리 인상 속도조절 가능성, 미국 중간선거 등 다양한 요인이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편 위원은 "내년 1월까지 강세가 이어지다 2월에는 실적 부진이 부각되면서 증시는 다시 한 번 충격을 받을 수 있다"며 "이후 내년 6월부터 연말까지는 굉장히 좋은 시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증권 전문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에서 편 위원의 얘기를 들어봤다.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

Q. 단기적으로 증시 반등을 예상하시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편득현 전문위원 : 우선 금리가 가장 중요한데요. 지난 7월 베어마켓 랠리가 펼쳐졌을 때 미국채 10년물 금리는 3.5%에서 2.5%로 100bp(1bp=0.01%포인트)나 빠졌습니다. 최근에는 다시 올라서 4.2%를 찍었는데요. 저는 4.25%나 4.3% 정도가 금리 상단으로 보고 있어요. 이 얘기는 이제 주식이 다시 오를 환경이 어느정도 만들어졌다는 거죠.

계절성도 있는데요. 지난 100년 간 S&P500 월별 수익률을 보면 평균적으로 11월, 12월, 1월에 수익률이 좋습니다. 3개월 연속 상승 구간은 6~8월도 있지만 평균 수익률은 11~1월이 더 좋습니다. 또 미국 중간선거가 있는 해에는 11월에 선거 끝나고 주가 흐름이 좋라는 통계도 있고요.

기술적 분석으로는 S&P500의 200주 이동평균선을 보는데요. 굉장히 견고한 지지선입니다. 2020년 3월 코로나19 당시를 제외하면 200주 이평선이 깨진 적은 거의 없죠. 지금 200주 이평선이 3600대임을 감안하면 S&P500은 거의 바닥에 가까웠다고 봐야 합니다.

달러 기준 수익률을 보면 한국 증시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빠졌습니다. 외국인 입장에선 완전 싸다고 생각할 수 있죠. 반도체나 2차전지 기업들을 보면 굉장히 싸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최근 외국인이 계속 순매수하는 이유죠.

Q. 단기 반등 기간을 3개월로 보시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내년 1월까지 베어마켓 랠리가 끝나면 기업들의 실적 우려가 폭탄으로 작용할 겁니다. 현재까지 전망은 S&P500 기업들의 평균 EPS(주당순이익)가 올해 224달러, 내년에는 239달러에요. 아직까지는 내년 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나오는데 이익 추정치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습니다. 만약 내년 실적이 감익으로 나온다면 증시는 큰 충격을 받을 거예요. 어닝 쇼크 이슈가 본격적으로 나오는 시기는 내년 2월쯤일 겁니다.

Q. 본격적인 반등은 언제쯤으로 보시나요?
▶보통 5월에는 '셀 인 메이'(Sell in May, 5월엔 팔아라)라고 해서 수익률이 좋지 않습니다. 그런데 5월쯤 되면 S&P500의 2024년 EPS 전망이 나올 거예요. 2023년 대비 얼마나 증익일거냐가 관건인데요. 만약 내년에 감익이라면 2024년은 기저효과가 있어서 한 1년 간 꽤 상승세가 나타날 겁니다. (2024년 전망이 나오는) 내년 6월부터 연말까지는 시장이 굉장히 좋을 것 같고요. 내년 5월말이나 6월초부터 주식을 사 들어가는 게 좋습니다.

Q. 평소에 슈퍼리치들도 많이 보실텐데요. 지금 자산가들은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요?
▶시장에 들어갈 타이밍을 보고 있죠. 자산가 중에는 코로나19 폭등장에서 기회를 잡지 못해 안타까워 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이 분들은 총알(현금)을 상당히 많이 준비한 상태이기 때문에 언제든 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투자자분들이 시장이 오를때 사고 떨어지면 공포에 떠는데 슈퍼리치들은 그 반대에요. 항상 현금을 넉넉히 갖고 있으면서 지금 같은 폭락장에서는 살 준비를 하죠. 주식은 쌀 때 사야 된다는 걸 절대 잊지 마십시오.

☞편득현 전문위원과의 인터뷰 풀영상은 유튜브 채널 '부꾸미-부자를 꿈꾸는 개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재판부 "934억원 어치 위믹스 '잠금해제'…유통량 위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