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레드캡투어, 3Q 영업이익 76.4억원···전년동기 比 74.4%↑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7 16:40
  • 글자크기조절
레드캡투어 (18,980원 ▲60 +0.32%)는 여행사업 영업이익이 3분기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무려 10분기 만이다. 항공, 호텔 등 관련 업계가 이르면 올해 말에서 내년 초 흑자 전환을 전망한 가운데, 당초 목표 시기를 앞당긴 반가운 성과다.

레드캡투어는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645억9000만원으로 전년대비 22.4%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76억4000만원으로 같은기간 74.4% 늘었다. 순이익은 39억8000만원으로 68.8% 늘었다.

여행사업 매출액은 72억20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91.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억8000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 B2B(기업 간 거래)를 기반으로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 저변을 확대해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실적을 개선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해외 무격리 국가 확대 등으로 기업 출장과 단체 행사 수요가 가파른 회복세를 보였고, 송출 인원은 전년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렌터카사업은 매출액 573억8000만원, 영업이익 72억500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0%, 15.4% 증가했다. 신차 출고난과 미국발 금리 인상에 따른 고물가·고환율 등의 변수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장기 렌탈 계약 대수가 증가해 대여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19% 증가했고, 계약 만기 연장 증가에 따른 매각 대수 감소로 중고차 매각 매출은 2% 감소했다. 견적 문의 및 구매 고객 분석 데이터를 토대로 차량을 확보해 고객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E1·LG라이프케어 등 영업 채널을 다변화해 대여 계약을 늘렸다.

인유성 대표는 "기업의 해외 출장 수요와 국제선 운항률의 증가로 여행사업이 본격적인 정상화 궤도에 올랐다. 일본·대만·홍콩에 이어 중국의 입국 완화 조치가 시행될 경우 실적 개선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ERP(전사적 자원관리 시스템) 1위 기업인 더존비즈온과의 협업, EV(전기차) 충전사업자와의 제휴 등을 통해 신규 수익 창출과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