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케미칼-풍림P&P,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식품용기 양산한다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1 09:48
  • 글자크기조절
SK케미칼-풍림P&P '화학적 재활용' 식품용기 양산 MOU 체결식. 왼쪽부터 SK케미칼 김응수 코폴리에스터사업부장, 풍림P&P 이동규 대표이사./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풍림P&P '화학적 재활용' 식품용기 양산 MOU 체결식. 왼쪽부터 SK케미칼 김응수 코폴리에스터사업부장, 풍림P&P 이동규 대표이사./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 (85,100원 ▼700 -0.82%)과 오뚜기의 식품 포장재 자회사 풍림P&P가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소재 식품용기 생산을 위해 손을 잡았다.

SK케미칼은 경기도 판교에 있는 SK케미칼 본사 사옥에서 풍림P&P와 '화학적 재활용 식품용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풍림P&P는 오뚜기 브랜드의 식품 용기 및 포장재 등을 생산하는 식품 포장재 전문기업이다.

양사는 화학적 재활용 원료 r-BHET가 99% 사용된 SK케미칼의 '스카이펫(SKYPET) CR'을 활용해 다양한 식품 접촉용기를 개발하고 양산을 위해 협력한다. SK케미칼은 식품용기 양산에 필요한 '스카이펫(SKYPET) CR'을 공급하고, 풍림P&P는 이를 활용해 재생원료 함량 99% 용기를 개발, 글로벌 리사이클 스탠다드(GRS) 인증도 획득한다.

'화학적 재활용'은 폐플라스틱을 분해시켜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고분자인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SK케미칼의 '스카이펫(SKYPET) CR'은 기존 석유화학기반 페트(PET)소재 대비 온실가스를 약 70%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이동규 풍림P&P 대표이사는 "온실가스를 저감할 수 있는 저탄소 용기를 개발하고 사용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응수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사업부장은 "'탈플라스틱'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ESG 경영에 입각한 사업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