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르포]"삼바, 우리 경쟁사"...글로벌 바이오 집결한 박람회 가보니

머니투데이
  • 프랑크푸르트(독일)=박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2 10:13
  • 글자크기조절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부스에서 직원이 안내하고 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부스에서 직원이 안내하고 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사흘 동안 미팅 총 40여건이 잡혀 있습니다. 일정이 빽빽한 만큼 성과가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1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2022 국제의약품박람회'(CPHI Worldwide 2022, 이하 CPHI)에 참가한 국내 한 제약·바이오 업체 관계자는 이같이 말했다.



가장 큰 의약품 전시회…국내 기업 62곳 참가


국제의약품박람회는 원료의약품, 완제의약품, 각종 위탁서비스, 설비 및 포장 등 제약 산업 전 분야에 해당하는 업체들이 부스를 열고 파트너링을 맺는 박람회다. 매년 유럽 주요 도시에서 돌아가면서 열린다. 의약품 관련 전시회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인지도가 높은 행사다.

올해는 세계 170국에서 2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했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 중 삼성바이오로직스 (813,000원 ▼3,000 -0.37%), 유한양행 (52,700원 ▼600 -1.13%), 롯데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165,900원 ▼1,100 -0.66%), 보령 (9,710원 ▲40 +0.41%), 동아에스티 (62,700원 ▼300 -0.48%), 에스티팜 (81,100원 ▼400 -0.49%) 등 62곳이 참석해 부스를 차렸다. 가장 많은 업체가 참가한 국가는 인도로 300개가 넘는 회사가 부스를 열었다. 중국은 150여개 업체가 신청했지만 다수 기업이 코로나19 봉쇄로 참가하지 못했다.

부스를 차린 국내 업체들은 박람회가 열리기 전 시간대별로 사전 미팅 신청을 받았다. 대다수는 미팅 담당자의 직급을 선택할 수 있게 했는데, 미팅에 참여하는 사람의 직급이 높아질수록 계약이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박람회에 참가한 한 국내 업체는 "사업 부문별, 직급별로 다양한 미팅을 부스에서 진행한다"며 "실무자들의 경우 회사 소개에 그치지만, 대표급이 나서는 미팅은 계약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행사 전 사전 예약된 미팅은 주로 미국·유럽 회사인데 현장에서 부스를 보고 관심을 갖고 들어오는 사람은 주로 인도 사람들이다"라고 했다.

일동제약의 부스에서 미팅이 진행중이다/사진=박다영 기자
일동제약의 부스에서 미팅이 진행중이다/사진=박다영 기자

박람회에 참석한 기업들의 목표는 파트너십 확대다. 의약품위탁개발생산(CDMO) 업체의 경우 고객사 영입, 전통 제약사의 경우 해외 제약사와 파트너십 체결을 통한 의약품 수출 등이 목표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COVID-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인해 공급망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원부자재 공급 다각화도 주요 목표가 됐다. 원부자재는 원료의약품부터 약을 담는 바이알(유리병), 포장 용기 등이다.

현장에서 만난 복수의 국내 기업들은 "각종 원부자재 공급망 다각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기존에는 대부분의 원부자재를 1~2개 기업으로부터 공급받았는데 공급사를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포장 용기와 같은 부자재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공급망 선택지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현장을 찾은 전시업체 인포마마켓한국의 오세규 대표는 "박람회 현장에서 계약 체결은 여러 건 이뤄질 수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지속적인 관계로 이어가느냐다. 박람회는 계약을 만들어내는 자리보다 회사를 알리는 자리, 회사 간 인연을 만들어가는 곳으로 생각해야 한다. 행사에서 맺은 일시적인 계약보다 장기적인 관계를 만들어갈 자리로 봐야 회사 성장에도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글로벌 업계 "삼바, 우리의 경쟁사"


이날 현장에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브랜드 인지도가 올라갔다는 사실이 체감됐다.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은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 대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표현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파워가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노바티스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해 셀트리온, 한미약품 등 한국 제약·바이오 업계에는 매력적이고 전 세계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여러 회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박람회에서 한국 회사와 계약을 맺거나 미팅을 진행하지는 않지만 일부 한국 기업들의 부스는 돌아봤다. 세계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어 한국 기업들은 앞으로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CDMO 업계 1위인 론자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경쟁사"라며 "빠른 속도로 시설을 늘렸고 시장 점유율을 높였다. 앞으로도 업계 내 경쟁사들 중 한 곳이라는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화이자 마케팅 담당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우리의 경쟁자"라면서 "사업 영역이 다른데 우리는 우리 영역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 회사의 영역에서 각각 역량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