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상파 1위 KBS, 종편 1위 TV조선…방통위, 지난해 방송평가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2 14:36
  • 글자크기조절

지상파 KBS1·MBC·SBS·KBS2, 종편 TV조선·JTBC·채널A·MBN 순

지상파 1위 KBS, 종편 1위 TV조선…방통위, 지난해 방송평가
'2021년도 방송평가'에서 지상파 부문은 KBS, 종합편성방송채널사용사업자(종편PP) 부문은 TV조선이 1위를 차지했다.

2일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법 제31조에 따라 157개 방송사업자(371개 방송국)를 대상으로 실시한 방송평가 결과를 방송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날 의결했다고 밝혔다.

평가기간은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다. 방통위는 "지상파 TV, 라디오, 이동멀티미디어방송(DMB),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위성방송, 종편 PP, 보도전문 PP, 홈쇼핑 PP 등 매체별 특성을 고려해 방송의 내용·편성·운영 영역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방송평가는 매체별로 평가기준, 평가항목 등이 다르다. 중앙지상파TV는 700점, 지역지상파TV와 종편PP는 600점, SO·위성 및 홈쇼핑·보도전문 PP는 500점, 라디오·DMB는 300점 만점으로 평가한다.

각 매체별 평가결과를 살펴보면 지상파TV의 평가점수는 KBS1이 629점으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고, 두 번째는 583점을 받은 MBC였다. 각각 1년 전 평가보다 21점과 9점씩 상승해 순위는 그대로였다. SBS는 571점, KBS2가 565점으로 각각 전년 대비 27점과 43점 올랐다.

EBS는 565점을 받았다. 자체심의, 재난방송, 언론중재위원회와 법원의 오보 관련 결정 등 부문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 전년 대비 29점 깎였다.

지역민방은 대전방송 490점, KNN(부산) 479점, 전주방송 471점, TBC(대구) 469점, 울산방송 463점, G1(강원) 462점, 광주방송 452점, 제주방송 432점, 경인방송 426점 순이었다.

종편PP에서는 조선방송(TV조선)이 500점으로 가장 높았고, 매일방송(MBN)이 464점으로 가장 낮았다. JTBC는 491점, 채널A는 490점이었다.

TV조선은 편성규정과 심의규정 준수, 어린이 프로그램 항목 등이 개선돼 총점이 전년대비 26점 오르며 작년 종편 3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작년 1위였던 JTBC는 종편 4사 중 홀로 4점 하락해 2위에 머물렀다. 채널A는 전년대비 14점, MBN은 18점 올랐다.

보도전문PP는 YTN이 437점, 연합뉴스TV가 410점이었다. YTN은 콘텐츠 및 인적 투자 항목이 개선돼 총점이 작년보다 20점 높아졌고, 같은 기간 연합뉴스TV는 11점 상승했다.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의 평가점수는 △SK브로드밴드 399점 △LG헬로비전 365점 △현대HCN 359점 △딜라이브 352점 △CMB 348점이었다.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의 평가점수는 353점이었다. 재무건전성, 인적투자, 재난방송 등 항목 점수가 나빠져 전년 대비 총점이 19점 떨어졌다.

홈쇼핑PP는 △현대홈쇼핑 441점 △GS샵 430점 △롯데홈쇼핑 428점 △CJ온스타일 427점 △홈앤쇼핑 423점 △NS홈쇼핑 423점 △공영쇼핑 392점 순이었다. 소비자 민원, 자체 심의, 재무건전성, 인적 투자, 방송심의규정 위반 여부 등에서 점수 차가 발생했다.

한편 지난해 방송평가 결과는 방통위 홈페이지에 게재되며, 방송법 제17조에 따라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심사에 일정비율 반영된다. 특히 방송평가는 매년 12월에 발표됐지만 올해는 1개월 가량 앞당겨졌다. 이에 대해 한상혁 방통위원장을 비롯한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재허가·재승인 심사에 반영할 수 있게 됐다"며 한 목소리로 방통위 사무처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 위원장은 "대부분 방송사가 개선됐지만, 일부 재난방송 총점 등에서 부진한 방송사는 점수가 하락했다"며 "방송평가가 (방송사의) 공적책임 제고를 위한 객관적 평가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