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환율·고유가에도 날아오른 대한항공…3Q '분기 최대 실적'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3 16:58
  • 글자크기조절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제공=대한항공.
고환율·고유가를 딛고 대한항공이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4.7% 늘어난 3조6684억원이라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392억원으로 91.3%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4314억원으로 222% 증가했다.

고환율·고유가로 인한 악재에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실제로 대한항공의 3분기 연료비는 전년 동기 대비 142.8% 치솟으면서 총 영업비용도 58% 늘었다. 같은 기간 외환환산차손실도 약 4000억이 발생하면서 손실이 1369억원 확대되기도 했다.

그러나 수년간 사실상 멈추어 섰던 여객 사업이 다시 날아오르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여객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8% 증가한 1조4543억원을 기록했다. 입국 전 코로나 검사 의무 폐지 등 출입국 규정이 완화되면서 수요가 회복되면서다. 실제로 동남아 등 주요 관광 노선의 경우 순차적 복항으로 전분기 대비 공급·수송이 76% 증가했다.

코로나19 기간 실적을 떠받던 화물 사업도 매출이 1조85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전 세계적으로 여객 사업이 확대되면서 밸리 카고 공급 증가에 따라 경쟁이 심화되면서 성장세가 꺾였다는 것이 대한항공의 설명이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소비 둔화 및 계절적 영향으로 항공화물 수요가 떨어지는 상황이지만 탄력적인 공급 등을 통해 플러스 성장을 유지했다.

대한항공은 4분기에 여객 사업은 회복이 가속화되지만 화물 사업은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화물 사업의 경우 글로벌 경기 둔화로 수요가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운과 항공 공급이 늘어나는 가운데 생산·소비 감소로 전망이 불확실하다는 설명이다. 여객 사업은 엔데믹에 대한 기대로 수요 회복이 빨라지며, 장거리 노선 출장 및 방문수요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중·단거리 노선 수요도 회복될 전망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물 사업은 연말 및 계절성 수요 유치를 통해 수익 증대 노력하고, 여객 사업은 정기편 활용 등 탄력적인 노선 운영을 통해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향후 유가, 환율, 금리 상승과 같은 대외환경 악화에도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