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 CGV, 3분기 영업이익 77억…코로나 이후 첫 흑자전환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9 14:21
  • 글자크기조절
CGV영등포 스크린X관 전경/사진제공=CGV
CGV영등포 스크린X관 전경/사진제공=CGV
CJ CGV (19,070원 ▲70 +0.37%)가 올해 3분기에 연결 기준 영업이익 77억원을 기록하며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CGV는 국내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로컬 라인업을 기반으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며 3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50% 증가한 4051억원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775억원 적자에서 올해 7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전 세계적으로 흥행 저력을 보여준 '탑건: 매버릭'과 국내에서 3분기에만 '한산: 용의 출현'이 726만명, '공조2'가 583만명의 관객들이 극장을 찾게 해 흑자 전환 달성에 기여했다.



국내·베트남·인도네시아 흑자전환…CJ 4D플렉스도 흑자전환


국가별로 살펴보면, 국내의 경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4% 증가한 236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98억원을 기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의 활약과 흥행 뒷심을 발휘한 '탑건: 매버릭' 그리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토르: 러브 앤 썬더'의 선전으로 7월에는 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은 월 관객 1629만명을 모으며 상승세를 보였다. 8월과 9월에는 '헌트'와 '공조2' 등 한국 영화들도 가세해 매출 상승에 힘을 보탰다. 새롭게 합류한 광고사업부문과 CGV 극장 공간을 활용한 비상영 수익의 확대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중국에서는 매출 516억원, 영업손실 196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콘텐츠들의 개봉이 지연되며 전년 대비 관객 수도 일부 감소해 영업적자를 유지했다.

튀르키예(터키)에서는 매출 200억원, 영업손실 67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인 비수기의 영향과 로컬 라인업의 공백으로 전년 동기 수준의 관객수를 기록하며 영업적자를 유지했다.

베트남에서는 코로나19 회복에 따른 영업 정상화로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매출 455억원, 영업이익 34억원을 기록했다. 애니메이션 '미니언즈2'와 한국영화 '육사오' 등의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55%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보다도 높은 매출을 달성했다.

인도네시아에서도 매출 273억원, 영업이익 2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한국영화 '7번방의 선물' 리메이크작 'Miracle in Cell No.7(미라클 인 셀 넘버 세븐)'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 선전했고, CGV가 배급한 일본 애니메이션 '원피스'가 흥행하며 전년 대비 매출이 5360%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대비해도 90% 수준까지 매출을 회복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플렉스는 매출 398억원, 영업이익 96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전 세계적인 영업 정상화 분위기와 함께 기술특별관에 최적화된 글로벌 흥행작 '탑건: 매버릭'과 '한산: 용의 출현'의 활약으로 2018년 이후 최고 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4분기에 블랙 팬서·아바타 연이어 개봉


4분기에도 실적 회복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와 전 세계적으로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2022년 최고 화제작 '아바타: 물의 길'이 11월과 12월에 연이어 개봉해 전 세계 영화 시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국내에서는 12월 개봉을 앞둔 기대작 '영웅'과 11월을 빼곡히 채우고 있는 '동감', '데시벨', '올빼미', '압꾸정', '탄생' 등 한국영화 라인업들이 꾸준히 관객을 모아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광고사업부문의 매출 기여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에서도 실적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개봉이 지연됐던 영화들이 4분기에는 상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튀르키예에서는 'Neset(네스띠)', 'Aslan(아슬란)' 등 로컬 기대작들이 개봉하고 4분기 성수기로 접어들면서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베트남 역시 로컬 영화 시장의 꾸준한 성장으로 실적 개선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네시아도 'SRI ASIH(스리 아시)', 'KERAMAT2(크라맛2)' 등 로컬 영화의 개봉으로 실적 개선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자회사 CJ 4D플렉스는 대형 제작사들과 글로벌 영화관들의 기술특별관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어 향후 꾸준한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 특히 '탑건: 매버릭'에 이어 또 다른 흥행 기록을 세울 것으로 점쳐지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바타: 물의 길'이 4DX와 스크린X로 상영돼 특별관 열풍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도 11월 CGV 특별관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허민회 CJ CGV 대표는 "'탑건: 매버릭'과 '한산: 용의 출현', '공조2' 등 할리우드와 국내 영화의 선전으로 극장가가 부활의 날갯짓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2022년 영화시장을 힘차게 견인할 작품들이 연이어 개봉하는 만큼, 기술과 서비스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해 지속적인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축배를 들어라" 1년 새 2배 뛴 포스코케미칼…개미들 '환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