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다니엘, 생방송중 "XXX 맛있어요"…아차, 그 브랜드가 아니었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802
  • 2022.11.09 19:42
  • 글자크기조절
가수 강다니얼이 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DOME에서 열린 '2022 THE FACT MUSIC AWARDS'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08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가수 강다니얼이 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DOME에서 열린 '2022 THE FACT MUSIC AWARDS'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08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가수 강다니엘이 말실수로 다시 한번 구설에 휩싸였다.

강다니엘은 지난 8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예능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파이널 경연 무대에서 "댄서들이 마음껏 춤추실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해주신 광고주분들께도 감사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탄산수 브랜드 A제품을 언급하며 "맛있어요. 장난입니다. 반은 진심이고요"라고 해 논란이 불거졌다. '스맨파'에 제작지원을 했던 브랜드는 A제품이 아닌 타사의 B제품이었기 때문.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해당 발언과 관련해 "MC로서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었다", "무슨 생각으로 말한 건지 모르겠다", "이러면 누가 나중에 제작 지원을 해주겠냐"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강다니엘의 소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의도가 아닌 단순한 실수였다"며 "열기가 너무 뜨거워 순간적으로 혼동한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과 광고주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나 강다니엘의 말실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강다니엘은 지난 7월 '스맨파' 첫 방송을 앞두고 팬들에게 보내는 유료 소통 메시지 플랫폼에서도 "솔직히 남자들이라 너무 편하다. 기가 안 빨린다", "('스우파' 때는) 되게 무서웠다", "아이라인 뽝하신 누님들"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심지어 일부 팬들이 댄서 성별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우려하자 그는 "저런(불편하게 느끼신) 분들은 스탠딩코미디 가면 화내고 나오시겠다"라고 비꼬기도 했다.

당시 강다니엘은 "'긴장되고 떨렸다'라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켜 송구스럽다"며 "대응 방식이 경솔했다.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갖도록 하겠다"고 고개 숙였으나 4개월 만에 또다시 구설에 오르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