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잠보다 밥? 제주 간 여행객, 숙박보다 '맛집 탐방'에 돈 더 썼다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0 18:50
  • 글자크기조절
맑은 날씨를 보이는 9일 오후 제주대학교 은행나무 가로수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늦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 /사진=뉴시스
맑은 날씨를 보이는 9일 오후 제주대학교 은행나무 가로수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늦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해 여름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은 숙박과 쇼핑보다 식음료에 더 많은 돈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국인은 숙박에 가장 많은 돈을 썼다.

11일 제주관광공사가 발표한 '올해 3분기(7~9월) 소비영향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내국인 관광객의 업종별 카드 소비금액 비중은 식음료가 33.9%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쇼핑 29.3%, 숙박·여행 18.1% 순이었다.

소비된 곳을 지역별로 나누면 노형동이 17.4%로 가장 높았다. 서귀포시 안덕면은 9.9%, 서귀포시 예래동은 7.3%를 차지했다.

안덕면과 예래동은 노형동 만큼 번화한 곳은 아니지만 신라호텔과 롯데호텔, 신화월드, 히든 클리프 호텔 등 특급호텔이 밀집된 곳이다.

내국인들이 묵은 숙소의 종류와 그 비중은 콘도미니엄 37.0%, 특급호텔 34.2%, 모텔·여관 16.5% 등이었다.

같은 기간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숙박·여행(63.7%)에 가장 많은 돈을 썼다. 지역별로는 예래동(11.8%)과 안덕면(11.8%)의 비중이 높았다.

이번 분석은 제주에서 신한카드를 사용한 내·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한카드는 전국적으로 약 21% 신용카드 점유율을 갖고 있다.

올해 3분기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은 360만409명이고 외국인 관광객은 2만1601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